“이제 그만하고 싶다…” ‘주호민 절친’ 침착맨, 생방송 도중 의미심장한 고백

1697

웹툰 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시선을 끌고 있다.

웹툰 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 / 이하 유튜브 ‘침착맨 원본 박물관’

침착맨은 지난 4일 유튜버 궤도와 함께 유튜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 침착맨과 궤도는 다음 방송 날짜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이때 침착맨은 “아직 정한 건 아닌데 나중에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혀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침착맨은 “왜냐하면 제가 그만하고 싶다. 그래서 9월. 한 추석쯤까지 하고 오므릴 수도 있다”고 털어놨다. 침착맨의 모습을 본 궤도는 침착맨의 어깨를 주무르며 걱정했다.

침착맨은 “조금 더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고 궤도는 “그럼 저희 채널에 모시겠다. 편하게 와라”고 덧붙였다.

침착맨은 “편하게 해주시면 언제든지 당연히(가겠다)”고 답했다.

이 발언만으로 침착맨이 활동 자체를 중단하는 것인지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방송에서 다소 지친 기색이 역력해 누리꾼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유튜버 궤도와 함께 합방(합동 방송)을 진행한 침착맨

누리꾼들은 유튜브 댓글에 “이번 기회에 원하는 만큼 푹 쉬시다 돌아와라”, “기간 정하지 말고 그냥 오래 쉬다가 돌아와도 된다”, “다시 방송 켜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까지 쉬어라”, “‘그만하고 싶다’는 말이 왜 이리 가슴이 아프냐”, “방송으로 자주 못 보더라도 쉬면서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라”,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 봤으면 좋겠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앞서 침착맨과 절친 사이로 알려진 주호민이 지난달 26일 경기 지역 한 초등학교에서 특수교사로 재직 중인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주호민과 함께 방송을 진행해 오던 침착맨에게도 논란이 튀었다.

침착맨은 주호민 논란과 관련해 “(주호민과) 절친한 지인으로서 굉장히 이번 사고 자체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지금 막 뜨겁고 그러니 일단은 좀 차분하게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말을 할 수 있는 게 없다. 어떻게 말하든 원래 의도와 상관없이 전달될까 조심스럽다. 조금 더 기다려 주시면 어떨까”라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1
0
+1
0
+1
0
+1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