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이래 처음 복근 공개… 이효리 울린 엄정화의 파격 무대

4401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댄스가수 유랑단’을 통해 이효리의 ‘치티 치티 뱅 뱅’ 무대를 선보였다.

이효리(왼)와 엄정화(오) / 이하 tvN ‘댄스가수 유랑단’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서는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의 노래 바꿔 부르기 프로젝트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노래 바꿔 부르기 프로젝트를 통해 이효리는 화사의 ‘멍청이’, 화사는 김완선의 ‘리듬 속의 그 춤을’, 김완선은 보아의 ‘온리 원’, 보아는 엄정화의 ‘초대’, 엄정화는 이효리의 ‘치티 치티 뱅 뱅’에 도전한다.

이날 엄정화가 재해석한 ‘치티 치티 뱅 뱅’ 무대가 공개됐다. 연습 당시 처음 시도하는 느낌의 곡에 고군분투하며 이효리와 랄랄의 특훈까지 받았던 엄정화는 ‘치티 치티 뱅 뱅’을 재해석한 무대로 환호를 자아냈다. 더불어 엄정화는 복근을 드러낸 파격적인 의상과 강렬한 메이크업으로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의 곡
이효리의 곡 ‘치티 치티 뱅 뱅’을 재해석한 엄정화

엄정화의 무대를 지켜본 원곡자 이효리는 “대단해”라고 감동하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효리는 ‘멍청이’ 무대를 함께한 남편 이상순에게 “내 노래를 누가 커버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니까 울컥한다”라고 털어놨다.

엄정화는 “이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연습하는 동안 너를 가깝게 느낄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무대에서 내려온 엄정화는 이효리를 보자마자 긴장이 풀린 듯 울음이 터졌고, 이효리 역시 그런 엄정화를 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한편 tvN ‘댄스가수 유랑단’은 댄스 가수 계보를 잇고 있는 국내 최고의 여성 아티스트들의 전국 투어 콘서트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1
7
+1
2
+1
0
+1
0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