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건 빚 5억에 식당 알바” ‘마약 혐의’ 남태현의 첫 고백

47698

남태현이 마약 중독과 관련 최초 심경을 고백한다.

가수 남태현 / 남태현 인스타그램
가수 남태현 / 남태현 인스타그램

14일 방송되는 KBS1 ‘추적 60분’에서는 ‘텔레그램 마약방은 10대를 노린다’라는 주제로 심층 취재가 이어진다.

현재 마약중독치유·재활센터인 ‘인천 다르크’에서 치료 중인 남태현은 어렵게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연예계 생활을 하며 마약류 의약품인 다이어트약을 접했고, 불면증 때문에 수면제를 복용했다. 정신과의 처방을 받아먹기 시작한 약물이지만 의료용 약물 남용이 마약으로 가는 통로를 열어줬다.

남태현은 제작진에 마약 투약으로 인한 생활고를 고백했다. 마약 투약 이후, 남은 것은 빚 5억과 연체된 카드값이었다. 본인의 집은 물론 부모님의 집까지 내놔야 한다는 그는 빚을 갚기 위해 곧 식당 아르바이트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아끼던 기타 하나를 제외하고 가지고 있는 것은 모두 팔았다. 심지어 인터뷰하는 중에도 연체 대금을 독촉하는 문자가 계속 오는 상황이었다. 마약은 10대들의 우상이었던 그를 한순간에 그를 바닥까지 끌고 내려갔다.

마약으로 몸과 마음이 망가지면서 사람들은 하나둘 곁을 떠났다. ‘더 이상 살아갈 자신이 없다’는 생각이 들 무렵, 절박한 심정으로 재활센터의 문을 두드렸다. 남태현은 10대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마약에 관심조차 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인생 자체가 처참히 무너지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14년에 데뷔한 인기 아이돌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은 작년 8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방송인 서민재와 함께 검찰에 송치돼 불구속 수사를 받는 중이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검찰에 송치돼 불구속 수사 중인 남태현 / 뉴스1


+1
12
+1
9
+1
16
+1
27
+1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