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한국 애처럼 보이게 성형시켜 달라고 했다” 눈물의 고백 (영상)

1171
가수 전소미 / 이하 유튜브 ‘by PDC 피디씨’

가수 전소미가 과거 왕따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전소미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 올라온 ‘이모 채널 조회수 올리러 왔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이날 전소미는 다문화 가정으로 살면서 괴로웠던 과거를 언급했다. 전소미는 네덜란드, 캐나다 이중국적을 가진 캐나다 출신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삼중국적을 가졌다.

그는 “애기 때는 아무런 생각 없었는데 처음으로 한국 초등학교로 전학을 가게 됐다. 애들이 처음에는 ‘와 인형 같다’더라. 다문화 아이를 처음 본 거다. 그래서 막 살갑게 대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과거 왕따 당한 사실 고백한 전소미

하지만 전소미는 얼마 지나지 않아 왕따를 당하게 됐다. 전학 다음 날 치러진 회장 선거에서 엄청난 득표수로 회장에 선출된 게 원인이었다. 그동안 회장이 되고 싶어 연설을 준비했던 친구를 중심으로 3학년부터 6학년 1학기까지 따돌림을 당했다.

이어 “나랑 놀고 싶을 때만 놀고는 다음 날 내 책상만 다른 곳에 빼놨다. 독서 카드를 찢어놓고 실내화 주머니에 쓰레기 넣어두더라. 점점 심해졌다”라며 “당시 일기를 썼다. 선생님에게 전하는 말에다가 솔직하게 썼다. 그럴 때마다 고민 상담해 주면서 얘기를 들어주기는 했다. 하지만 ‘방법이 없구나’를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냥 하루하루 살았던 것 같다. 엄마한테 학교 가기 싫다고 했다. 나도 한국 애처럼 보이게 성형시켜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라며 “괜찮은 줄 알았는데 얘기하니까 살짝. 나 그때 많이 속상했네”라고 말하며 눈물을 닦았다.

그는 “6학년 2학기 때 상황을 바꿔봐야겠다 싶더라. 그 무리에서 은근하게 왕따를 당하는 애한테 먼저 가서 ‘나 너무 힘들다. 이거 왜 시작됐는지도 모르겠고, 너희랑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했다”라며 “일대일로 솔직하게 얘기했고 그게 퍼지면서 ‘왜 우리가 너를 왕따시키는지 모르겠다’고 풀어져서 다행히 왕따로 졸업하지는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초등학교 때 왕따당한 이야기를 털어 놓으며 눈물 흘린 전소미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