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을 ‘형’이라고 부른다는 일본 배우

5850

아오키무네타카

영화 ‘범죄도시 3’에서 일본 야쿠자 캐릭터인 ‘리’키 역으로 출연해 관심을 받고 있는 일본배우 아오키 무네타카.


이번 작품에서 메인빌런을 맡은 이준혁과 함께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는데요. 마동석이 맡은 ‘마석도’라는 캐릭터는 물론 매력적인 빌런들이 인상적이었다며, 원래 ‘범죄도시’ 시리즈의 팬이었음을 밝혔습니다.


그런 작품에서 첫 글로벌 빌런으로 출연한다는 사실에 무척이나 흥분했다는 그. 연상호 감독의 영화 ‘부산행’을 통해 처음 본 마동석을 잊을 수가 없었다고 하는데요.


‘범죄도시’ 속의 ‘마석도’뿐 아니라 마동석이라는 인물 자체가 일본에서 흔치 않은 캐릭터로 코미디한 부분도, 파워도 갖고 있는 유일무이한 배우로 일본에서도 팬이 많다고 밝힌 아오키 무네타카. 마동석을 ‘동석이 형’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최근 ‘범죄도시 3’ 시사회 뒤풀이에서 2편의 빌런이었던 손석구와 만난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전편에 이어 최근 출연한 ‘카지노’ 역시 재밌게 봤다는 그.


손석구의 눈과 섬세한 연기가 너무 좋았다고 인사를 건넸으며, 그 역시 자신이 맡은 ‘리키’ 역할에 대해 많은 칭찬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특히나 마동석의 강력한 펀치를 맞아본 빌런들만의 연대감이 있다고 강조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범죄도시3’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작품인데요.


지난 5월 31일 개봉했으며 최근 천만 관객을 돌파, 이어 한국 시리즈 영화 역사상 최초로 3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신기록을 달성했습니다.

+1
11
+1
1
+1
3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