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로 빼곡하게 온몸 장식했던 나나…확 달라진 모습 공개됐다

36822

전신 타투로 화제가 됐던 가수 겸 배우 나나 근황이 네티즌들 눈길을 끌었다.

타투를 지우고 있는 듯한 나나 / 이하 나나 인스타그램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타투를 지우고 있는 듯한 나나의 근황 사진들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처음 타투를 공개했을 당시 나나 사진과 최근 타투를 한 부분들이 옅게 변한 나나의 사진들을 비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하 인스티즈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지우는 거 엄청 아프고 오래 걸린다던데, 타투 당시 반응이 ‘작품 활동 어떡하냐’였는데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며 글을 올렸다.

다른 네티즌이 “옅어진 거 아니고 지우고 있는 거 맡냐”고 질문을 남기자 “저렇게 빨리 옅어지지 않는다. 저 정도면 지우고 있는 거 맞다”, “타투 부분이 벌겋게 변한 거면 지우고 있는 거 맞다. 나도 지워봤는데 저렇게 됐다”, “배우하려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아프겠다”며 답변을 남겼다.

‘글리치’ 포스터 / 이하 넷플릭스

앞서 나나는 지난해 10월 공개한 넷플릭스 드라마 ‘글리치’ 제작발표회 당시 전신 타투를 한 모습으로 등장해 화제가 됐다.

‘글리치’ 활동 당시 전신 타투로 화제가 됐던 나나

이후 나나는 지난해 9월 영화 ‘자백’에 출연했으며 차기작으로 2023년 8월 18일 넷플릭스 드라마 ‘마스크걸’로 복귀 예정이다.

‘마스크걸’

드라마 ‘마스크걸’은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제작된 드라마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나나는 배우 고현정과 함께 ‘김모미’를 연기한다. ‘김모미’ 캐릭터는 어린 시절 연예인을 꿈꿨지만 외모 탓에 늘 주눅 들어 있는 평범한 직장인 여성에서 마스크를 쓰고 BJ 활동을 하다가 점점 인기에 집착해 성형을 하게 되는 인물이다.


+1
7
+1
1
+1
12
+1
2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