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자라니!” 짤 탄생시킨 ‘야인시대’ 그 배우… 20년 만에 전해진 놀라운 근황

996

20년째 회자되고 있는 ‘내가 고자라니’ 짤을 탄생시킨 주인공 김영인이 그 비하인드를 전했다. ‘내가 고자라니’는 2002년 방영된 SBS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등장한 대사다.

‘야인시대’는 김두한의 일대기를 그린 대하드라마. 총 124부작으로 당시 최고 시청률 51.8%, 평균 시청률 30%를 자랑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극 중 심영 역을 연기한 김영인은 “내가 고자라니”라는 대사를 했다가 유행어가 돼 유명세를 탔다.

이하 김영인 /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김영인은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당시 회차 대사가 너무 많아서 다 소화를 못 하겠더라. 부천 ‘야인시대’ 스튜디오 앞에 숙소를 얻어서 일주일간 공부를 했다”며 “혼자 소리 지르고 노력해서 탄생한 장면이다. 연기가 진실성이 없고 열심히 안 했다면 지금까지 유명하겠냐”고 회상했다.

과거엔 대사가 다소 민망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자랑스럽다는 김영인은 “젊은 사람들이 대부분 날 알아보더라. 짤은 유명한 스타들을 대상으로 한다. 나처럼 많이 나오는 사람은 없다”며 “다른 사람은 어쩌다 하나씩 나오지만, 나는 평생을 만들어내더라”며 웃어 보였다.

대사 때문에 난감한 적은 없었을까. 김영인은 “내가 아닌데 뭘 난감하냐. 그냥 웃어버리고 만다. 패러디가 정말 많아서 심영물이라고 하더라. 기술이 보통이 아니다. 나도 저장해 놓고 종종 본다. 만드는 사람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쿨한 면모를 보였다.

김영인은 배우로 데뷔하기 전부터 건설업계에 종사해 어느덧 50여 년이 지났다. 그는 “도로포장, 금속철물 면허가 있다. 입찰해서 내 공사만 한다. 회사 매출이 몇백억 하는 건 아니고 1년에 10억만 해도 고맙다. 어쩌다 30억이면 돈 좀 버는 거다. 간신히 밥 먹고 사는 편이다”라고 겸손히 답했다.

끝으로 ‘내가 고자라니’ 짤 탄생 20주년에 대해 “그게 아니었다면 연기자로서 생명력이 거의 없을 뻔했다. 덕분에 어디 가면 다 먹힌다. 후배들도 날 알아봐 주고 고맙다”며 “연기자가 유명무실한 경우도 많다. 나를 늘 잊지 않고 기억해 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1
0
+1
1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