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출신 캡, 담배 피우며 “여성과 헌팅하고 싶어…금욕적인 생활 힘들다”

1071

그룹 ‘틴탑’ 출신 캡이 아이돌 활동 당시 금욕 생활이 가장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직업의 모든 것’에는 ‘듣고도 믿기 힘든 연예인이 되면 겪게 되는 일 3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캡이 출연, 아이돌 활동을 하면서 겪은 일화들을 털어놨다.

이하 유튜브 ‘직업의 모든 것’


캡은 “많은 사람에게 주목을 받는 사람은 하나하나가 다 신경 쓰일 수밖에 없다”며 “청담사거리 한복판에서 모르는 여성에게 뺨을 맞기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놀라서 ‘뭐 하는 거냐’고 했더니 또 때리려고 했다. 그래서 내가 (팔을) 잡았다. 안 되겠다 싶어서 영상을 찍으려고 휴대폰을 꺼냈는데 여성분이 뺏어갔다. 힘으로 다시 뺏어올 수도 없고 (곤란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여성이 나중에 손목이 아프다며 경찰을 부르겠다고 했다. 마침 이를 보고 있던 택시 기사가 옆에서 봤으니까 경찰 부르면 증인을 해주겠다고 하더라. 그제야 여성은 휴대폰을 돌려주고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금욕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캡은 “연예인은 지켜보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금욕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 근데 난 그런 사람이 아니라 (아이돌 활동을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며 “나도 모르는 여성분과 합석을 해서 술을 마시고 싶다. 근데 못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회사에서 계약 해지 도장을 찍고 며칠 동안은 내 삶에서 14년 동안 차지한 부분이 갑자기 떨어져 나간 것 같아 공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하루하루 지날수록 너무 행복하더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제 방송에서도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행동을 할 수 있다는 거에 너무 행복하다”며 삶의 만족도가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캡은 지난 2010년 보이그룹 ‘틴탑’ 리더로 데뷔했다.

그러다 그는 지난 5월 SNS 라이브 방송에서 “컴백을 안 할까 생각 중이다. 막노동이라도 할지언정 다시 돌아갈지는 모르겠다”며 폭탄 발언을 했다.

결국 캡은 지난 5월 팀을 탈퇴하고 소속사였던 티오피미디어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이후 그는 “긴 시간 내게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다 느꼈다. 이제 그만 옷을 벗고 싶어 옳지 못한 행동을 저지르게 됐다. 변명의 여지 없이 내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내 철없는 행동까지 이해해 준 동생들과 회사에 미안하다. 또 당황했을 팬들에게도 사과한다. 컴백을 위해 애쓰고 있었던 멤버들에게 더 이상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