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거절보다 자존심 상해…” 부부관계 거절에 대한 신동엽의 생각

8053

신동엽이 부부관계 거절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방송인 신동엽 / 뉴스1

지난 10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쉬는부부’에서는 부부관계 거절과 관련된 사연들이 도착했다.

이날 신동엽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면서 “함께 좋은 시간을 가지려고 하는데 상대방이 커트하면 자존심 상하고 수치심이 들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부부관계 거절 트라우마를 고백한 신동엽/ 이하 MBN
부부관계 거절 트라우마를 고백한 신동엽/ 이하 MBN ‘쉬는부부’

이에 배우 한채아도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고, 신동엽은 “그 어떤 거절보다 차원이 다른 얼굴의 화끈거림을 안겨줄 수 있다”며 “어쩔 수 없을 때 세련되게 상처를 안 줄 수 있는 하얀 거절법이 있냐”라고 궁금해했다.

산부인과 전문의는 “남자들이나 여자들이나 거절할 때 ‘오늘은 피곤하니까 이번 주 다른 날은 어때’ ‘이번 주말은 어때’라는 식의 말을 해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한채아는 “그런 거절도 괜찮은 것 같다”라고 공감했다.

또 전문의는 “나를 거절하는 게 아니라 이 순간을 거절한 것이다. 다음을 기대할 수 있게끔 약속을 해주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김새롬과 꽈추형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김새롬과 꽈추형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또 김새롬은 “상대방이 나한테 시그널을 줬는데 피곤해서 어쩔 수 없이 거절했다면, 다음에는 선 시그널을 주는 행동들이 있어야 회복이 가능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꽈추형은 “거절도 세련되게 해야 한다. 귀엽게 거절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1
4
+1
0
+1
2
+1
7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