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정옥숙 문자 공개…“그동안 폭행에 시달려왔다”

3847
이하 최준희 인스타그램

최진실 딸 최준희가 외할머니 정옥숙과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심경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과는 다르게 보도된 내용들이 있어 생각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난 미성년자일 때 할머니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 늘 할머니에게 말 안 듣는 아이로 낙인찍혀 있다. 말다툼이 일어날 때마다 태어난 자체가 문제라는 말들과 함께 욕설을 들었다. 또 (경찰서에서) 거짓된 증언들로 떳떳하지 못한 보호자와 살아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루프스병을 심하게 앓던 도중 할머니의 폭언과 폭행이 있었고 피부 발진으로 몸이 너무 아프고 힘들던 나머지 뿌리치고 발버둥 치며 할머니를 밀치는 상황이 있었다. 이후 할머니가 경찰을 불러 조사를 받았지만 어른들은 내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오빠 죄는 아니지만 남아선호사상이 있는 보호자와 산다는 일은 굉장히 고달프다. 누구 편을 들어달라는 게 아니라 잘못된 걸 바로잡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사람들이 날 봐주는 이유도 엄마의 타이틀이 있었기 때문에 많은 사랑도 비난도 함께 할 수 있었다. 할머니는 엄마의 타이틀로 사람들을 협박하고 못살게 구는데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최환희 소속사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오빠 입장은 아직 만나서 들어보지 못했지만 오빠 소속사는 가정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모든 재산이 누구한테 오픈됐다는 거냐”며 “가정법원 가서 직접 사건 번호 신청하고 일일이 확인한 나는 바보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난 이제 15살의 최준희도 아니고 할머니에게 말대답을 하는 그런 철없는 중학생이 아니다. 최진실 딸이기 전에 그저 대한민국에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미성년자 때 할머니가 벌인 모든 일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 나를 향해 비난하는 사람들보다 앞뒤가 다른 할머니가 더 무섭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캡처본은 충격, 그 자체였다. 최준희 외할머니 정옥숙이 최환희에게 ‘경찰서에서 전화가 가면 절대 그런 일 없다고 얘기해. 말 잘해야 돼. 준희한테 할머니는 잘했다고 해야지 어물거리면 안 돼’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발송 날짜는 2017년 3월 5일로 최준희가 정옥숙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던 시기다. 당시 정옥숙은 최환희의 증언 등으로 무혐의로 풀려난 바 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 9일 자신의 명의로 있는 아파트에 들어온 정옥숙을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정옥숙은 여경을 폭행하다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옥숙은 “손자 최환희가 고양이를 돌봐달라고 해 갔다. 근데 최준희가 오더니 나가라고 했다. 이 밤에 어딜 가냐고 실랑이를 벌이다 그렇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음은 최준희가 올린 글 전문>

일단 이 사건에 있어서 먼저 말씀 드리고자 하는 것은저에게 손가락질과 비난보다도 걱정과 염려를 더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과는 다르게 보도 된 내용들이 있어 생각을 정리 하는데에 시간이 필요 했습니다.저는 미성년자 일때 할머니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폭행을 당한 것은 여전히 씻지 못할 상처로 남아있습니다. 저는 늘 할머니에게 말을 안듣는 아이로 낙인 찍혀 있지만 말다툼이 일어날때마다 태어난 자체가 문제라는 말들과 입에 담기도 어려운 폭언들과 함께 거짓된 증언들로 떳떳하지 못한 보호자와 살아왔습니다.루프스를 심하게 앓던 도중 할머니의 폭언과 폭행이 있었고 피부 발진으로 몸이 너무 아프고 힘들던 나머지 뿌리치고 발버둥을 치며 할머니를 밀치는 상황이 왔습니다 이후 할머니가 경찰을 부르셨고 어린 나이에 조사를 받았지만 어른들은 저의 말을 들어 주지 않았습니다.그 상황에서도 할머니는 법적후견인 이라는 말을 앞세워 저는 할머니를 폭행한 아이가 되었고 불만이 있어도 불만이 있다고 말 한마디도 못하고 5년이란 시간이 흘러 저는 성인이 되었습니다. 오빠의 죄는 아니지만 남아선호사상이 있는 부모와 산다는 일은 굉장히 고달픈 일 입니다, 그런 삶 속에서 많은것들을 빼았기고 성인이 된 지금은 현실적인 저의 재산을 지켜야 했습니다. 가족의 사랑이 지금도 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그저 지금까지도 많이 견뎌 왔고 양보 해 왔기에 제가 해야할 일을 했을뿐이고 다른 사람들이 손가락 질을 하더라도 저는 이제 저 스스로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으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누구 편을 가르고 제 말을 들어달라는 말이 아닌 잘못된걸 바로 잡고싶은 마음밖에 없습니다. 사람들이 저를 봐주는 이유도 엄마의 타이틀이 있었기 때문에 많은 사랑도 비난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는 엄마의 타이틀로 사람들을 협박하고 못살게 굴고 있는게 이제는 더 이상 참을수가 없습니다. 할머니를 아는 주변의 모든 분들은 말합니다 “설마 최진실 엄마가 이럴거라고 사람들이 상상이나 하겠냐” 며. 오빠의 입장은 아직 직접 만나서 들어보지 못했지만 오빠의 소속사는 가정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사실확인 하지 않고 모든 재산이 누구한테 오픈 됬다는거죠? 가정법원 가서 직접 사건번호 신청하고 일일이 확인 한 사람은 바보 인가요 아름답고 쉽게 포장하여 정의를 내리는 자체도 너무 황당합니다. 저는 이제 15살의 최준희도 아니고 할머니에게 말 대답을 하는 그런 철없는 중학생이 아닙니다. 최진실 딸이기 전에 그저 대한민국에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써 미성년자때 할머니가 벌인 모든 일들에 법적 책임을 물을것 입니다.저를 향해 비난 하는 사람들이 무서운게 아니라 앞뒤가 다른 할머니가 더 소름끼치고 무서울 뿐입니다.

+1
1
+1
1
+1
6
+1
7
+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