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쇄 채워서 노예처럼” ‘피프티 피프티’ 옹호 댓글 도배+협박한 인물의 정체

1830

신인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전원(새나, 키나, 아란, 시오)이 현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 유튜브를 통해 멤버들의 옹호 댓글을 도배한 인물의 정체가 공개됐다.

피프티 피프티가 기자간담회에 앞서 ‘큐피드’를 선보이고 있다. / 뉴스1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통수티통수티 가족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유튜브 영상에 남겨진 댓글이 담겨 있다.

멤버 외삼촌 추정 유튜브 도배 댓글 / 이하 유튜브

이날 해당 댓글 작성자 A씨는 현재 피프티 피프티와 분쟁 중인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를 언급하며 “시계 팔고 차 팔았고 노모 9000만 원까지 합쳐서 3억이라 치자”며 “그럼 총 83억 투자금은 도대체 어디에 쓰셨을까?”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는 “이거 밝히지 못하면 피프티피프티 멤버들 83억 비용에 족쇄 채워서 노예처럼 부리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엉뚱한 소리로 말 돌리지 마시고 83억 내역부터 말해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피프티 피프티의 행보를 비판하는 누리꾼들에게 “1차 변론 심문에서 소속사가 어디에 돈을 썼는지 밝히지 못한 건 사실이니 제대로 알고 소속사 편을 들라”고도 일갈했다.

나아가 A씨는 “80억 투자금은 소속사 어트랙트가 아닌 스타크루이엔티가 받은 거나 아시냐”며 “그걸 왜 멤버들이 전부 갚아야 하느냐”고도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가 그리 능력이 좋으면 ‘어트랙트’ 상표권이나 가지시라”며 “피프티 피프티’는 멤버들에게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 댓글

해당 댓글을 본 한 누리꾼이 “(댓글 작성자가 멤버) 삼촌인 건 어떻게 걸렸느냐”며 “어제 저 댓글 도배하면서 스샷(스크린샷) 했다고 협박하고 다녀서 가족 같긴 했는데”라고 물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은 “위에 저 멘트로 댓글 하나 남겼다가 ‘멤버 가족이면 어쩔 거냐’는 대댓글 이후부터 사람들이 유추하기 시작했다”며 “(댓글 작성자) 이름+사진으로 외삼촌인 거, 회사명, 직급 다 걸리니까 댓글 삭제하고 도망가더라”고 설명했다.

피프티 피프티 / 공식 인스타그램

이후 멤버들의 옹호 댓글 도배, 협박 소식까지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가족이 실드치고 있었네”, “진짜 가족들이 진심으로 통수치고 있던 거구나”, “삼촌이면 부모랑 똑같은 피 받았다는 거니, 스스로 집안 수준 잘도 깎아 먹네”, “콩 심은 데 콩 난다”, “통수가 패밀리 비즈니스였나 봄”, “유튜브에 엄청 장문으로 쉴드치는 대댓달고 다니던 사람 봤었는데 저 사람인가 보네”, “어쩌다 확 뜬 조카한테 제대로 빌붙어 먹으려고 피의 쉴드 치다가 끝없는 나락 행”, “저런 소리 해 봤자 여론에 1도 도움 안 된다는 걸 진심 모르나?”, “머리가 나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뭔 짓을 해도 여론 못 바꿀 것 같은데 잔머리 그만 굴리고 도게자나 박는 게 맞는 듯”, “온 가족이 난리 치고 있었네”, “외삼촌까지 돈에 눈이 멀었네. 제정신인 사람이 없는 집구석이구만”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2
+1
1
+1
1
+1
2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