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피프티 소송에서 꼭…“…전홍준 대표 미담 또 전해졌다

684

그룹 피프티 피프티가 전속계약 문제로 소속사 어트랙트와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 미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8일 그룹 JBJ의 해외 팬미팅을 진행했던 업체 대표라고 밝힌 A씨는 유튜브 댓글을 통해 전 대표를 응원했다.

피프티 피프티가 기자간담회에 앞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뉴스1

A씨는 “전 대표님이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전 대표님의 소속 가수가 있던 JBJ라는 그룹의 첫 번째 해외 태국 팬미팅을 진행했던 업체 대표”라고 말문을 열었다.

JBJ는 2017년 데뷔한 6인조 프로젝트 그룹이다. 전 대표는 JBJ의 멤버 노태현의 소속사 스타크루이엔티 대표였다.

A씨는 “당시 초면인데도 불구하고 전 대표님께서 홍삼세트를 주셨다. 우리 멤버들 공연 잘 준비해 줘서 고맙고 해외에서 고생 많을 텐 데 작지만 준비했다고 하시면서 공연 잘 마무리되도록 잘 부탁한다고 하셨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25세나 어린 저에게 대표님이라고 호칭해 주셨던 좋은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 전 대표님 꼭 사건에서 승리하시기를 기도하겠다”고 전 대표를 응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어떻게 계속 미담만 나오냐”, “정말 인생 잘 사신 분 같다”, “존경스럽다”, “잘 해결되시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씨가 게재한 댓글 / 유튜브

앞서 전날인 7일에도 전 대표가 과거 제작했던 그룹인 더러쉬 멤버 김민희가 전 대표의 미담을 전한 바 있다.

김민희는 “우리 데뷔 초부터 용돈은 써야 한다고 없는 수익에서 늘 행사 스케줄 정산해 주셨고 사장님 덕에 중국어도 하게 되고 연기도 배워보고 춤도 배웠다”라며 “나를 알아봐 주시고 늘 믿어주시고 지원해 주신 내 인생에서 정말 고마우신 분”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애들 노래 너무 잘한다고 착하다고 딸 같다고 가수는 노래만 잘하면 된다고 연습생, 가수 생활 내내 더러운 꼴 한 번을 못 보게 하셨다”라며 “아버님 상 치르신 지 얼마 안 되셨는데 걱정이고 꼭 잘 해결되셔서 마땅한 보상 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지난달 19일 전 대표를 상대로 정산자료 제공 의무와 신체적, 정신적 건강관리 의무 위반을 이유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반면 전 대표는 피프티 피프티 음악 프로듀싱을 맡았던 용역업체인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 등이 피프티 피프티의 해외 유통사인 워너뮤직코리아를 통해 멤버들을 강탈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 지난달 27일 이들을 사기 및 업무상배임·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