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심하다…” ‘악마의 편집’ 때문에 욕 먹고 있는 여자 아이돌, 직접 심경 남겼다

1516

Mnet 서바이벌 ‘퀸덤퍼즐’에 출연 중인 ‘체리블렛’ 멤버 보라가 악마의 편집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며 팬들이 항의성 글을 올렸다.

이하 ‘체리블렛’ 팬들이 직접 만든 Mnet ‘퀸덤퍼즐’ 보라 ‘악마의 편집’ 해명글 / 이하 Mnet ‘퀸덤퍼즐’, 더쿠

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퀸덤퍼즐’에서 보라가 당한 악마의 편집 내용들이 올라왔다. 팬들은 먼저 “방송에서 보라가 케이를 심하게 견제하는 모습으로 편집이 됐다. 첫 경연 무대에서 보라가 1위를 차지한 다음 케이의 무대를 보면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1위을 유지하겠다’는 듯한 장면을 넣었다. 심지어 유튜브 쇼츠 영상으로 만들어 올리면서 보라가 케이에게 ‘한수 아래’ 표를 주는 듯한 장면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라는 케이가 한 뮤지컬을 보러 갈 정도로 팬이며, 첫 경연에서 ‘한수 위’ 표를 줬다. 아직 방송되지 않은 3차 경연에서도 케이와 포지션이 겹침에도 같이 하고 싶다며 케이팀을 선택했다. 그런데 이런 부분을 ‘악마의 편집’으로 가려 지금 괜히 욕만 먹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부연했다.

이어서 팬들은 “‘체리블렛’ 멤버들이 ‘로켓펀치’ 멤버 연희의 의견을 의도적으로 무시하는 듯한 장면도 나왔다. 경연에서 ‘체리블렛’ 멤버들이 중요 파트에 연희를 배제하고 보라를 밀어준 것처럼 편집됐다. 하지만 보라는 오히려 중요 파트를 연희에게 맡기려 했다. 하지만 방송에서 보라가 하면서 파트를 독식한 것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보라는 방송 이후 ‘연희에게 중요 파트를 주자고 제안했지만 동선 상 바꾸지 못 했고, 인트로 부분을 연희에게 맡겼지만 편집된 것’이라고 메시지를 남겼다”며 관련 글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팬들은 “아이디어 회의 과정에서 연희가 낸 아이디어를 ‘체리블렛’ 멤버들이 ‘저희가 낸 것’이라고 방송됐는데 이 또한 전혀 의미가 다르게 편집 된 것”이라며 “보라는 ‘모든 게 다 내 의도처럼 보여질 수는 없으니까 재밌게 봐 달라’고 하지만 ‘악마의 편집’으로 악플 세례를 받고 있으며 최상위권이었던 순위도 내려가고 있다”며 제작진을 비난했다.

‘체리블렛’ 팬들이 작성한 해명글을 본 다른 네티즌들은 “Mnet 또 악편 시작됐네”, “이번에는 보라가 찍힌 건가”, “매번 저러면서도 속는 사람들이 문제다”라며 댓글을 남겼다.

한편 보라와 연희가 출연 중인 Mnet ‘퀸덤퍼즐’은 기존 활동하던 걸그룹 멤버들을 대상으로 경연을 펼쳐 새로운 프로젝트 걸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태연이 MC를 맡아 진행 중이다.

+1
0
+1
0
+1
0
+1
8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