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실 이불 빨래 해놔” 쇼호스트 갑질 터졌다

1460

쇼호스트 갑질 사건이 터졌다.

지난 7일 채널A가 유명 홈쇼핑의 쇼호스트들이 후배에게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쇼호스트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후배들에게 ‘휴게실 이불 빨래를 하라’, ‘연말 정산 방법을 정리해 올리라’, ‘선배 생일 축하 멘트를 작성해 올리라’ 등의 지시를 했다.

이하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이하 뉴스1

심지어 자정이 다 된 시간에도 “업무의 연장”이라며 “메시지를 제때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해당 업체는 지난달 진상 조사에 돌입해 폭언을 한 사실이 밝혀진 쇼호스트 2명을 출연 정지시켰다.


쇼호스트계에서 이같은 갑질이 벌어지는 이유는 기수문화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채널A에 “(후배에) 욕하는 건 기본이고 막말도 많이 한다”며 “그냥 복종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 들면 엄청 뭐라 하더라”고 귀띔했다.

선배의 불합리한 지시에도 후배들은 문제를 제기하기 쉽지 않다. 쇼호스트들은 대부분 2~3년 단위로 재계약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동료 평가를 잘못 받으면 불이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갑질 논란이 터진 업체 측은 채널A에 “호스트들의 갑질 행위가 적발되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서약서를 받고 있다”면서 갑질을 한 쇼호스트들의 계약 해지 여부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4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