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내가 범인인 줄…” 음주운전 뺑소니범 잡은 이천수, 뒷얘기 대공개 (영상)

1220

축구 대표팀 출신 이천수가 음주운전 뺑소니범을 붙잡은 사건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축구 대표팀 출신 이천수 / 이하 유튜브 ‘리춘수’

이천수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리춘수’를 통해 당시 뺑소니범을 잡은 상황을 상세하게 전했다. 앞서 이천수는 지난 4일 그의 매니저와 함께 서울 동작구 동작동 올림픽대로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던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영상에 따르면 사건 당시 이천수는 행사를 마치고 오후 11시쯤 막히는 도로를 달리며 귀가 중이었다. 늦은 시간에도 차가 막혀 매니저와 의아해하던 중 이천수는 차 안에서 뛰어가는 젊은 남성과 그를 쫓는 중년의 남성을 발견했다.

이천수는 “하얀 옷 입은 분(음주 운전자)이 우리 쪽으로 뛰어왔다. 그 뒤에 나이 드신 분(택시 기사)이 같이 뛰어오더니 우리 차 앞에서 손을 뻗으며 ‘잡아달라, 부탁한다’라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이천수는 곧장 차에서 내려 음주 운전자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이천수 차량 블랙박스

그는 “음주 운전자가 동작대교로 올라갔다. 매니저와 제가 오르막길을 가다가 너무 힘들어서 눈이 마주쳤고 서로 빨리 가라고 했다”라며 “음주 운전자도 우리가 따라오는 걸 본 상황이었다. 그러다 그 분이 뭔 가를 떨어뜨리더라. 주울지 말지 고민하더니 그냥 포기하고 가드레일에 앉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나는 사실 이천수 잡으러 간 거다. 형이 싸울까 봐. 나는 무슨 상황인 줄 몰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실랑이가 없었냐는 질문에 매니저는 “처음에는 조금 강하게 이야기하다가 달랬다. 술 냄새가 엄청나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이천수는 “경찰이 진짜 빨리 왔다. 그런데 경찰한테 음주 운전자를 인도했는데 창피하더라. 경찰이 범인이 난 줄 알았다. 날 보는 표정이 왜 저러나 싶었다”라며 “내가 그거 뛰었다고 너무 힘들어서 집에 와서 뻗었다. 그런데 나중에 기사가 엄청 나오니까 아내가 그거 보고 내가 사고 쳤나 싶었다더라”라고 떠올렸다.

또한 포상금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당연히 기부할 것”이라며 “알고 한 것도 아니고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라고 흔쾌히 밝혔다. 그는 해당 이야기를 담은 영상 수익금도 함께 ‘순직 경찰관 자녀 지원 관련 재단’에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음주 운전자 경찰 인계하는 과정에서 오해받은 이천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