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형제 맺은 고향 형에게 전 재산 27억 사기당한 유명 악역 배우, 놀라운 근황 밝혔다

662

배우 윤용현이 믿었던 지인에게 30년간 모은 전 재산을 사기당한 심정을 털어놨다.

배우 윤용현 /연합뉴스

윤용현은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육가공 사업을 하고 있다. 배달, 뼈 제거, 영업도 직접 한다. 하루하루가 전쟁”이라고 근황을 알렸다.

윤용현은 27억원대 투자 사기를 당한 것에 대해 “의형제를 맺었던 오래된 고향 형님이었다. 콩을 가리키며 ‘이건 된장이야’ 해도 믿을 정도로 믿고 따르던 형님이었다”며 가해자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를 힘들게 한 그 형님은 지금 페라리 타고 다닌다더라. 제가 타보고 싶었던 차였는데 하나도 안 부럽다. 누군가의 피눈물이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 내게 다른 사람의 피눈물을 통해 페라리나, 그 이상의 어떤 걸 가지라고 하다면 난 절대 안 가진다”고 강조했다.

윤용현은 “연기자 생활한 지가 30년이 넘었더라. 그동안 ‘왕초’ 도끼부터 ‘야인시대’ 신영균, ‘대조영’ 계필사문으로 어렵게 벌었던 돈이었다”고 밝혔다.

배우 윤용현이 믿었던 지인에게 30년간 모은 전 재산을 사기당한 심정을 털어놓고 있다. /이하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그는 “최초에 ‘아, 당했구나’라고 깨달은 순간이 기억나냐”라는 물음에 “내가 죽든 그 X을 해하고 싶은 생각밖에 안 들었다. 당해보면 안다. 회사로 법적인 문서가 오는 건 참겠는데 집으로도 오더라. 명백히 내가 사기를 당했는데, 그 사람이 내게 보낸 것”이라고 답했다.

윤용현은 “사기 피해 이후 사람을 잘 못 믿게 됐다. 가까운 사람이 무슨 말을 하더라도 ‘나한테 뭘 더 빼 먹으려고 하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먼저 생긴다. 누구한테도 진심을 주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윤용현은 “죽는다는 생각을 수천 번 한 것 같다. 처자식이나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겨내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술, 담배를 거의 다 끊었다”고 말했다.

배우 윤용현이 믿었던 지인에게 30년간 모은 전 재산을 사기당한 심정을 털어놓고 있다.

MBC 2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윤용현은 드라마나 영화 등에서 주로 악역으로 출연해 명연기를 선보였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남성 사기꾼과 괴로워하는 남성 참고 이미지 /yamasan0708·mojo cp-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