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멸하는 부류”…최군과 술방 논란 있던 김희철, 셀프 비난했다 (영상)

579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과거 술방(술 먹으면서 하는 라이브 방송) 논란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하 ‘살롱드립’ 캡처 / 유튜브 ‘테오’

4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귀족 같은 살롱드립에 김희철딱서니의 등장이라 | 살롱드립’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희철은 “탄수화물을 끊었다. 살도 빼야 한다. 처음 데뷔했을 때 56kg이었는데 지금 70kg다”면서 “당연히 사람은 늙지만 처음 데뷔했을 때 이 모습으로 데뷔했고, 이 모습을 팬들이 좋아해 줬으니 최대한 유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술을 끊을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김희철은 “팬들과는 술을 줄이겠다 약속을 했다. 거의 안 먹기도 하지만 사실 어떻게 아예 끊을 수가 있나. 줄여서 조용조용 먹는다”고 말했다.

이에 장도연은 “그러면 술방은 끊으셨나요”라고 물었고, 김희철은 예상치 못한 질문에 당황한 듯 “아까 직업 BJ 얘기했을 때 눈치챘어야 했다”며 미소 지었다.

앞서 김희철은 지난 2월 아프리카TV 개그맨 출신 BJ 최군 라이브 방송에 출연, 술방을 진행하다 학교폭력 문제와 관련해 비속어를 쓰며 이야기해 논란에 휩싸였다.


잠시 당황한 김희철은 “술방을 제가 했던가요?”라며 “안 좋아하는 부류가 있다. 술 먹고 생방송에서 상스럽게 욕하고 뭐라고 지르고. 정말 경멸하는 부류다”라고 스스로를 비판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그러면 카메라를 셀카 모드로 해서 다시 말해달라”고 꼬집었고, 김희철은 폭소를 자아냈다.

끝으로 김희철은 “솔직하고 자연스러운 모습 때문에 저를 좋아해 주시지만, 너무 솔직하고 다이내믹해서 걱정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아예 걱정하는 일 안 만들겠다’라고 하는 건 스스로를 못 믿겠으니 ‘이 정도는 넘어갈 수 있겠다’ 하는 걱정만 끼치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