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전다빈, 쇼핑몰 7년 만에 첫 블랙리스트 박제…“나 병X 아니다”

574

‘돌싱글즈3’ 출신 인플루언서 전다빈이 쇼핑몰 고객에게 분노했다.

‘돌싱글즈3’ 출신 전디빈이 쇼핑몰 이용 고객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 이하 전다빈 인스타그램

쇼핑몰을 운영 중인 전다빈은 지난 4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고객 A씨와 나눈 대화 캡처본을 게재했다.

공개된 대화 속 A씨는 “지금 제가 100% 다 잘못이란 뜻이냐. 왜 이런 답장을 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소비자 입장은 한번이라도 생각해 보신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전다빈은 “33번의 주문을 했고, 10개 주문 확정했다. 제가 소비자 입장 생각 못 해 드린 게 뭐냐. 불량이면 반품 받아주고 환불해 드리는데 다른 만족도 높은 상품평은 뭐냐”며 “허리가 타이트하다는 상품평에 다시 늘려 제작해서 판매하고 다 수용한다”고 받아쳤다.


이와 함께 전다빈은 “진짜 손 떨리는 구간이다. 소비자 입장을 생각하기에 조금이라도 불편하고 단점이 많은 제품은 피팅하자마자 업로드 배제 상품으로 재고가 집에 수십 장 있는데 이런 소리 들으니 화가 난다”고 했다.

대화를 나눈 A씨에 대해서는 “틈만 나면 주문-주문취소-주문-반품을 수차례 했다. 고객이라고 말해주기도 싫다”면서 “제발 저 멀리 가 달라. 제 근처에도 오지 말아달라. 저는 판매자일 뿐 병X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A씨를 쇼핑몰 판매방해 고객 리스트에 올린 전다빈은 “쇼핑몰 7년 만에 첫 블랙리스트에 오르신 부분 축하드리며, 꼭 저 언팔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제발 소원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전다빈 / 이엘파크

한편 전다빈은 지난해 9월 종영된 MBN ‘돌싱글즈 시즌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필라테스 강사인 전다빈은 최종 커플이 되진 못했으나, 소속사 이엘파크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