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예능 출연 이후 이미지 좋아져 6년만에 복귀한 2세대 남자 아이돌

667
유키스 일라이가 뉴스1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지난해 방영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 아들 민수를 위해 물불 안 가리며 뭉클한 부성애를 보여준 일라이가 본업인 아이돌로 돌아왔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한 일라이는 “‘우이혼2’ 마지막 회가 내가 미국에 가는 장면이다. 짐을 다 챙겨 한국에 다시 왔다. 민수를 항상 생각하고 있다. 한국에 다시 돌아온 이유도 민수 때문이다. 같이 살진 않아도 아이에게 안정감을 주고 싶었다”며 방송 이후 근황을 전했다.

이하 일라이 /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방송 당시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던 일라이는 방송 이후에도 급식 배달부터 물류센터 일까지 쉬지 않고 일했다. 그리고 최근 가게를 오픈했다. 일라이는 “아이한테 오고 싶으면 언제든지 오라고 얘기했다. 이제 초등학교 1학년이라 에너지가 넘친다. 나이에 비해 성숙하지만, 아이의 면이 보이더라. 그 면을 끌어내고 싶어서 계속해서 소통하려 노력한다”고 말했다.

가게 오픈과 동시에 유키스 활동 준비도 함께했다. 과거 악플에 대한 상처들 때문에 방송 복귀에 대한 생각이 없던 그는 ‘우이혼2’ 출연 이후 달라진 반응에 활동 재개를 결심했다고.

일라이는 “‘우이혼2’ 이후 반응이 많이 좋아졌다. 옛날엔 부담이 컸는데 이제는 부담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할 수 있게 됐다”며 “‘우이혼2’이 없었다면 유키스 활동에 참여 못 했을지도 모른다”고 털어놨다.

지연수와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선 “많은 분이 원하는데, 아이한테 오히려 안 좋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따로 살면서 민수 엄마와 제가 아이한테 좋은 육아 방법을 찾아가는 게 나중을 봤을 때 더 좋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미니앨범 ‘플레이리스트’ 발매 후 본격 활동에 나선 일라이는 “음원차트 1위도 좋지만 팬들 앞에서 유키스는 영원하다는 생각이 들게 하고 싶다”며 오는 28일과 30일 일본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 ‘위시리스트’ 홍보도 잊지 않았다.

+1
0
+1
1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