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 “모두가 유재석 될 수는 없어…BTS 이름 알려도 수익 마이너스였다“

303

그룹 ‘BTS’ 멤버 슈가가 조세호와 이야기를 하던 중 “모두가 유재석이 될 수는 없다”며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이하 ‘슈취타’ 게스트로 출연한 조세호 / 이하 유튜브 ‘BANGTANTV’

지난 3일 ‘BTS’ 공식 유튜브 채널 코너 ‘슈취타’에는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술을 마시며 활동하는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조세호는 “나보다 끼가 많은 사람이 많다. 욕심이 많았는데 위축됐다. 그러니까 더 아무것도 안 됐다. 그때부터 나의 포지션은 누군가 잘 되면 박수를 쳐주는 거라고 생각하니까 잘 됐다. 할 수 있는 것만 하자는 생각으로 했다”고 말했다.

조세호 말을 들은 슈가 역시 “저도 그렇다. 저는 무대에서 센터로 있고 싶은 생각이 없다. 멤버들이 나보다 잘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난 이 친구들에게 맞추고 싶다. 뒤에서 지켜보는 게 더 편하다. 모두가 유재석이 될 수는 없지 않냐. 나는 정국이처럼 타고난 천재가 아니다”라며 공감했다.

이어서 조세호는 “내가 ‘양배추’에서 ‘조세호’라고 다시 이름을 알리게 된 계기도 재석이 형 덕분이다. 과거 ‘놀러와’ 패널이었을 때 형한테 ‘양배추에서 본명으로 활동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라고 물어봤는데 재석이 형이 ‘오늘 녹화부터 그렇게 하자’면서 계속 내 본명을 말해주셨다. 재석이 형이 ‘너 재밌고, 잘 한다. 사람들은 모르는데 난 알잖아. 다 알아야지’라고 해주셨다. 진짜 아낌없이 잘 해주신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또 서로 무명시절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슈가는 “17살 때부터 일을 시작했다. 21살에 데뷔하고 23살 쯤 방탄소년단이란 걸 사람들이 인지하기 시작했다”며 “제가 제일 괴로웠던 순간이 2015년 23살 때다. 사람들은 나를 좀 아는데, 그럼 이거에 비례해서 내가 돈을 좀 벌어야 하는데 계속 마이너스였다. 그래도 가족들한테는 ‘나 잘 되고 있다’고 계속 말했다”고 털어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