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서 쓰러진 채 발견된 마돈나, 제어할 수 없는 구토 증상”

159
마돈나 / Denis Makarenko-Shutterstock.com

가수 마돈나가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가운데 그가 병원에서 무사히 퇴원했지만 여전히 병마와 싸우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페이지식스는 지난 29일(현지 시각) 마돈나(64·Madonna)가 병원에서 퇴원해 미국 뉴욕에 위치한 자택으로 거처를 옮긴 후 요양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돈나 측근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마돈나는 퇴원 후에도 제어할 수 없을 정도의 구토를 하고 있다”며 “병원에서는 기관지 삽관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가 쓰러진 이유는 월드 투어 준비 때문인 것 같다. 몇 주 동안 적지 않은 나이에 격렬하게 리허설을 준비했다. 하루 12시간이나 연습한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돈나 매니저 가이 오시어리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마돈나가 지난 24일부터 심각한 세균에 감염됐다. 며칠 동안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마돈나는 자택에서 쓰러진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어떤 세균에 감염됐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마돈나는 내달 15일부터 캐나다 벤쿠버에서 ‘셀러브레이션’ 월드투어를 시작, 오는 10월 14일에 유럽을 거쳐 12월 13일 북미로 돌아온 후 내년 1월 30일까지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마돈나의 건강이 악화됨에 따라 월드투어는 무기한 연기됐다.

바닥에 쓰러진 여성, 자료사진 / Tunatura-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