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섹시해서 덮칠 뻔” 일렉기타 치는 남편 이상순 모습 본 이효리의 도발

267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에게 새로운 섹시함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 / 이효리 인스타그램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서는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가 ‘히트곡 바꿔 부르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화사의 ‘멍청이’를 부르게 된 이효리는 “남의 곡을 부른다는 것은 ‘남의 남편’ 정도로 정말 어렵다”며 “마음가짐부터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화사의 노래를 많이 찾아봤다는 이효리는 “너의 창법이 뭔가를 안 하면 좀 심심한 느낌이 들더라. 그래서 계속 진지하게 연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네가 판에 박힌 걸 안 좋아하는 느낌이 있다. 항상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네가 진영 오빠랑 초록 머리하고 나왔을 때도 깜짝 놀랐다. 근데 누가 그렇게 하겠냐. 모든 무대를 예쁘게만 하면 사실 너무 심심하다”고 말했다.

이효리가 화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 tvN
이효리가 화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 tvN ‘댄스가수 유랑단’

또 “난 항상 웃으면서 노래하는데 어두운 곡을 해보고 싶다”며 “내 내면에 어두운 것도 있고 해서 이번에 ‘멍청이’는 안 웃고 해보고 싶다. 그래서 편곡을 끈적끈적하게 해봤다. 상순 오빠한테 기타 좀 같이해달라고 했다. 일렉기타 섹시한 거 알지?”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화사는 “선배님 이런 모습 볼 때 어떠냐”며 이상순의 영상을 보여줬고, 이효리는 “너무 섹시하다. 덮칠 뻔했다. 오빠랑 결혼한 지 10년 돼서 서로 섹시한 모습을 본 적이 정말 오래됐다. 그래서 이 노래를 계기로 우리에게 큰 자극이 될 것 같다”라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화사는 “상순 선배님을 소파에 앉혀놓고 그 앞에서 여자 댄서 둘이나 셋이”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그건 아니지. 나 혼자 해야지, 여자 댄서를 왜 붙이냐. 안 된다. 빨간색 소파에 앉혀놓고 오빠 모자를 뺏는 건 어떠냐”라며 ‘멍청이’ 무대로 새로워질 부부 관계(?)를 꿈꿨다.

이어 이효리와 화사가 함께한 캠핑장에 이상순이 등장했다.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멍청이’ 때 코피 각오해야 한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