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마음이 있었는데…” 유재석, 오랜만에 본 김연아에게 직접 섭섭함 드러냈다

260

‘국민 MC’ 유재석이 ‘피겨 여왕’ 김연아의 결혼에 초대받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국민 MC’ 유재석(좌)과 ‘피겨 여왕’ 김연아 /뉴스1

김연아는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200회 특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연아는 자신의 근황에 대해 “크게 바쁘지 않게 지낸다. 일 있으면 하고, 쉴 땐 쉬고, 특별한 거 없이 평범하게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이어 “못 본 사이에 김연아 씨가 결혼을 하셨다. 늦었지만 축하드린다”고 말했고, 김연아는 “세월이 흘러서 이런 날도 왔다”며 쑥스러워했다.

유재석은 “조세호가 내게 김연아 씨 결혼식 초대받으셨냐고 묻더라. 그래서 ‘아니 못 받았다’라고 했다. 저는 갈 마음이 있었는데…”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김연아는 “죄송하다. 근데 연락처도 없고…”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그냥 내가 얘기 꺼내 본 거다. 근데 불렀으면 갔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국민 MC’ 유재석이 ‘피겨 여왕’ 김연아의 결혼에 초대받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고 있다. /tvN

조세호는 김연아에게 “남편인 포레스텔라 고우림 씨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온 것을 봤냐”고 물었고, 김연아는 “당연히 모니터링을 했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일단 좋은 프로그램에서 포레스텔라를 많은 분들께 알리는 계기가 된 것 같아서 너무 좋다고 했다. 멋진 분들인데 좋은 프로그램을 통해서 보니까 저도 좋았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고우림이 지코의 ‘새삥’ 춤을 춘 것에 대해 “안 그래도 가기 전에 왠지 그걸 시킬 것 같다고 걱정하더라. 그래서 ‘시키면 해야지 뭐 어떡하냐’라고 했다. 열심히 추더라”며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김연아와 고우림은 지난해 10월 22일에 결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