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 풀린 개한테 수차례 물리고 내동댕이…” 김준희 반려견, 안타까운 사연 전했다

173

사업가 겸 방송인 김준희가 자신의 반려견과 산책 중 목줄이 풀린 개로부터 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하 김준희 인스타그램

24일 김준희는 목줄이 풀린 개로부터 공격을 당한 자신의 반려견 몽오의 사진을 올리며 “몽오가 지난주 목요일 다른 개에게 심하게 물렸다. 산책 중 목줄이 풀린 개가 갑자기 몽오에게 달려들었고 18살 노견인 몽오는 현재 걷는 것조차 힘든 아이인데 무방비인 상태에서 수차례 물어뜯기고 내동댕이쳐지며 목 부분이 심각하게 물어뜯기고 온몸에 교상을 심하게 입은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몽오를 가해견에게서 떼어낼 당시 심정지 상태였다. 움직이지 않는 몽오를 보고 소리치며 울다가 심폐소생술로 가슴을 수차례 압박한 후 병원으로 달려갔다. 아직 숨이 붙어 있고 눈을 뜨고 있는 몽오가 버텨낼 수 있게 힘을 달라고 기도했다. 그 시간에 산책을 간 내 잘못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3일간의 입원 끝에 통원 치료를 하기로 하고 몽오는 편안한 집으로 돌아왔다. 이 기적 같은 일이 우리에게 벌어진 일이라고 믿기 힘들 만큼 너무나 감사할 뿐이다”라며 “가해견주와 품종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겠다. 가해견주는 저희에게 충분히 사과하셨다. 다만 한 가지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언제든 내 강아지가 공격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며 “나에게는 예쁜 아이이지만 본능이 있는 아이들이 미연에 사고를 방지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며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목줄을 꼭 채우도록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