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유니폼 만들라는 요청에 ‘야구 1위 구단주’ 정용진이 내놓은 답변

366

신기루, 랜더스 ‘큰 유니폼’ 제작 요청
구단주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까지
정용진 부회장의 반응은?

출처 : Youtube@뭐든하기루

앉은 자리에서 고기 150만 원어치를 먹는 ‘대식가’ 방송인 신기루가 인천 SSG랜더스 홈구장을 찾았다. 구단의 유니폼을 입어보던 신기루는 사이즈 문제로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을 언급했는데, 정 부회장이 즉각 화답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신기루의 개인 유튜브 채널 ‘뭐든하기루’에 ‘홈런이 나와야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신기루는 절친 방송인 홍윤화와 함께 인천 랜더스필드 야구장을 방문했다. 두 사람은 인천이 고향이라 밝혔다.

이날 SSG랜더스가 경기에서 승리하자 두 사람은 랜더스샵을 찾아 유니폼 사기에 나섰다. 매장에 들어선 신기루는 “예전(SK와이번스)에는 작은 사이즈 유니폼밖에 안 팔았는데 지금은 구단주가 바뀌어서 큰 사이즈를 판매하고 있을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출처 : Youtube@뭐든하기루
출처 : Youtube@뭐든하기루

그러나 신기루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다. 신기루는 유니폼 중 가장 큰 사이즈 110 사이즈를 착용해 봤으나 턱없이 작았다. 신기루는 “이게 어떻게 110이냐? 너무하다”며 “구단주님한테 얘기 좀 해야겠다”고 분노했다.

그리고 영상 끝에서 신기루는 “정용진 구단주님께 말씀드리고 싶다. 옷을 조금만 더 크게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홍윤화는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180 정도의 사이즈는 만들어 달라”고 공감했다.

영상 게시일 다음날, 정용진 부회장은 신기루의 요청에 직접 응답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해당 영상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당장 진행시키겠습니다”고 짧은 글을 남겼다.

출처 : Instagram@yj_loves
출처 : 뉴스1

신기루도 이날 “정용진 구단주님이 응답해 주셨다. 감사합니다”라며 구단에서 연락해 온 일화를 공개했다. 신기루는 “(사이즈를 얘기하니) 영 감이 안 오시는 거 같아서 전 야구선수 최준석 님 사이즈라고 전달해달라 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도 이제 종이인형처럼 옷핀으로 육신 앞면에만 안 걸치고 유니폼 입고 응원할 수 있겠다”라며 “정용진 부회장님 및 구단주님!! 앞으로 형님으로 모시겠습니다”라고 정용진 부회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SSG랜더스는 현재 40승 고지에 안착하며 선두 자리에 있다. 정용진 부회장은 얼마 전 세계 최초로 돔구장(멀티스타디움)과 복합쇼핑몰을 결합한 ‘스타필드 청라’의 비전선포식을 열며 “세계 최초· 최고의 대한민국 랜드마크 시설로 조성할 것이다”고 말했다.

돔구장이 완공되면 SSG랜더스의 홈구장으로 쓰일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