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터넷 뒤집은 풍자 실물 체감 짤의 진실…“인생 완전 망했다” (영상)

1154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가 1년 만에 40kg이 쪘다고 고백했다.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 / 이하 유튜브 ‘재밌는 거 올라온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의 웹 예능 ‘아침 먹고 가’에 게스트로 풍자가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아침 식사로 풍자가 진행하는 웹 예능 ‘또간집’에서 소개한 떡도리탕 등을 준비했다. 풍자는 장성규가 “아침에 깨우러 왔는데 어떠시느냐”라고 묻자 “좋지만은 않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하며 근황을 말하던 풍자는 ‘아침 먹고 가’ 제작진이 “‘또간집’ 1화 때 모습이랑 지금이랑 많이 다르다는 댓글이 있다”라는 말에 “맞다. 살이 너무 쪘다. ‘또간집’ 때문에 살이 붙었다”라고 답했다.

풍자는 “‘또간집’ 처음 시작했을 때가 살을 쫙 뺐다가 조금씩 찌고 있을 때였다. 그때랑 지금이랑 비교하면 40kg 찐 것 같다”라며 “어쨌든 원상 복귀된 거다. ‘또간집’때문에 인생 완전 망했다”라고 설명했다.

1년 동안 40kg 쪘다고 고백한 풍자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풍자 실물 체감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려한 미니 원피스를 입은 채 방송 촬영 중인 풍자가 담겼다. 그는 강렬한 이목구비와는 반대로 든든한 풍채를 자랑해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런 풍자의 모습은 방송 녹화 때문에 40kg가 찐 모습이었던 것이다.

이에 풍자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요즘에 좀 살이 많이 찌고 있다. 아무래도 먹는 프로그램을 하다 보니까 살이 안 찔 수가 없더라. 그래서 다이어트 아닌 다이어트 중”이라며 “현재 5kg 정도 뺐다. 그래도 조급하게 생각 안 하고 1kg이라도 빼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일주일에 3번 정도 먹는 촬영이 있어 4번은 참고 있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