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서 영아 시신 2구…낙태인 줄 알았던 남편 “아이들 못 지켰다, 미안해”

144

30대 여성 A 씨가 영아살해 혐의로 긴급체포된 가운데 그의 남편이 입장을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21일 수원 아파트 내 냉장고에 영아 시신 2구를 보관해 온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수갑을 차고 있는 여성 자료 사진 / Iren Moroz-shutterstock.com

그는 지난 2018년 11월과 2019년 11월 넷째와 다섯째 아이를 출산하고, 각각 하루 만에 곧바로 살해한 뒤 자신이 사는 아파트 세대 내 냉장고에 시신을 보관해 온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남편 B 씨와 이미 3명의 자녀를 키우고 있었으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또다시 임신하게 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A 씨는 “남편에게는 낙태했다고 거짓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을 이용해 생성한 자료사진. /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이와 관련해 B 씨는 경인일보를 통해 아내의 범행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B 씨는 “아내가 임신한 사실은 알았지만, 아기를 살해한 줄은 몰랐다”며 “낙태했다는 말을 믿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을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며 “최근 경찰 조사에 다녀온 아내가 뭔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긴 했는데 이런 짓을 저질렀는지는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B 씨는 “저도 아이들을 못 지켰고, 이런 일이 발생한 걸 몰랐다는 것 자체가 스스로 죄라고 생각한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전했다.

자책 중인 남성 자료 사진 / Bits And Splits-shutterstock.com

앞서 보건복지부는 출산 기록은 있으나 출생 신고가 되지 않은 A 씨 가정 사례를 수원시에 전달했다. 이후 수원시는 해당 가정을 직접 방문했으나 조사를 거부당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 이날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A 씨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했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아울러 냉장고에서 발견한 아기 시신 2구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