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마스 콘서트 다녀왔는데… 환불받고 싶습니다” (반전)

303

팝스타 브루노 마스의 내한 공연이 성황리에 마무리된 것과 관련 해당 콘서트를 관람한 한 관람객이 티켓값을 환불받고 싶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브루노 마스 포스터 / 현대카드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해연 갤’에는 ‘화성이콘 갔다 왔는데 공연 환불 어떻게 받아?’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연갤’에 게재된 게시글 / 이하 해연갤

이날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는 지난 18일 진행된 ‘브루노 마스 슈퍼 콘서트’를 관람한 뒤 자신의 좌석 정보를 공유했다.

그는 “입장해서 진심 황당했다”며 자신의 좌석이 “무대랑 전광판이 아예 안 보이는 ‘벽뷰’였다”며 “시제석(시야제한석)도 아니고 제값 주고 샀는데 공연 후 환불은 어떻게 받느냐”며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A씨가 공개한 좌석 시야

이와 함께 A씨가 공개한 좌석번호에는 2-12 게이트 3층 11구역, 제일 끝줄 오른쪽 자리 좌석이 담겨 있다. 대개 정중앙에 위치한 무대 특성상 A씨의 시야에는 무대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 중간에 위치한 벽에 가로막혀 A씨는 무대는 물론 전광판도 전혀 관람하지 못했다.

또 A씨는 해당 콘서트 좌석에 착석한 사진과 함께 벽에 가로막힌 시야를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야 제한이 아니라 시야 없는 좌석인데 그냥 콘서트장 밖에서 듣는 거랑 다른 게 하나도 없구만. 시제석이여도 욕먹을 판에 이런 좌석을 정가로?”, “제목 보고 진상인가 했는데 사진 보고 바로 납득함. 저 정도면 브루노 마스 보고 환호하는 사람들 보고 2차 환호해야 하는 수준 아닌가”, “뭔 진상이지 하며 들어왔는데 저건 너무하잖아”, “돈 주고 그냥 벽 보고 서있다 왔네”, “클릭 전 : 또 또 K-진상 나온다 클릭 후 : 이야… 이건 좀…”, “내 돈 주고 벽보고 반성하기”, “아니 저 자리를 판다고???”, “환불해 줘라 진짜”, “?? : 어차피 안 보이니까 전광판이나 보세요!! ??? : 전광판도 안 보인다고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아니 이 정도면 시제석이 아니라 걍 시야가 없는 자리인데 저거는 팔면 안 되는 거 아니야? 저 자리를 팔 거였으면 앞에 있는 전광판이라도 틀어줬어야지”, “저 정도면 공연장 밖에서 듣기만 하는 거랑 뭐가 달라 저기 뚜껑 없어서 밖에서도 다 들리는데”, “귀로만 듣는 거야? 눈감고 상상하면서?”, “이건 환불을 넘어서 피해보상 해줘야지. 시간 쓰고 교통비 쓰고…”, “유튜브로 노래 듣는 거랑 다를 게 없누”, “이 정도면 시야 제한석이 아니라 관람 불가석 아님?”, “직접 예매하지도 않는 연예인들은 앞줄 가서 보고 돈 주고 예매해서 갔는데 저렇게 돼 있으면 열 뻗칠 듯” 등의 의견을 남겼다.

브루노 마스 / 브루노 마스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달 27, 28일 공연 예매사이트 인터파크에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7 브루노 마스’ 공연 티케팅이 진행됐다. 공연은 당일 매진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브루노 마스의 공연은 지난 17, 18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으며 이번 내한 공연은 양일간 총 10만 1000여 명이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연이 끝난 후 브루노 마스는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애프터파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지드래곤, 비아이, 아이키, 이수혁, 지올팍 등 국내 연예인들도 참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