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개꿀” 브루노 마스 ‘초대권 특혜’ 논란, 현대카드 입장 밝혔다

359

브루노 마스 내한 공연에 참석한 연예인들이 과도한 초대석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일자 현대카드 측이 입장을 밝혔다.

브루노 마스 / 현대카드

19일 현대카드 측은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연예인들에게 앞 열 위주의 초대권을 줬다는 네티즌들 주장과 관련해 “초대권은 통상적인 수준으로 나간 것으로 알고 있다. 앞 열 위주로 초대권을 줬다는 부분은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종합]브루노 마스 콘서트, ‘연예인 과도 특혜’ 논란…그라운드 앞열 ‘초대’ 의혹에 현대카드 측 “확인해 볼 것”

한편 브루노 마스는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내한 공연을 했다. 브루노 마스가 한국을 찾은 건 2014년 이후 9년 만이다. 이번 내한 공연에는 양일간 총 10만 1000여 명이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니 인스타그램
지드래곤, 이수혁 /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선미 인스타그램
효린, 송은이 / 효린 인스타그램

이번 브루노 마스 콘서트에는 지드래곤, 제니, 이수혁, 박진영, 형원, 정세운, 효린, 송은이, 츄, 선미 등 다양한 연예인들도 관람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인 초대권’ 논란에 불만을 제기한 네티즌들 / 이하 더쿠

그러나 공연이 끝난 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연예인들 SNS 보니까 다 좋은 자리 받았더라”, “일반인들은 고생하면서 티켓 구하는데 연예인 개꿀이네”, “앞자리 몰아줬더라”라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