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 컴미’로 스타덤에 올랐던 전성초…깜짝 결혼 발표

201

아역 배우 출신 전성초가 오는 9월에 결혼식을 올린다.

이하 전성초 사진 / 이하 전성초 인스타그램

16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전성초는 오는 9월에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랑은 동갑으로 컨설팅 업계에 종사하는 비연예인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친구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약 1년 반 교제를 하다 결혼이라는 결실을 맞게 됐다.

전성초는 2000년대 방송된 KBS2 어린이 드라마 ‘요정 컴미’의 주인공 컴미 역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전성초는 ‘요정 컴미’가 끝난 후에 긴 촬영으로 인한 피곤함과 시선에 대한 부담감 등으로 사촌 언니가 있는 말레이시아로 유학을 가서 학업에 집중했다.

그는 이후 번역가, 통역사로서 EBS ‘자이언트 펭TV’, ‘이브닝 스페셜’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범죄도시2’ ‘모가디슈’ 등의 대본 번역을 했다. 또 드라마 ‘태양의 후예’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의 현장 통역사를 맡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