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속인 남친에게 버림받을까봐” 유산 후 또 임신한 17세 고딩엄마, 정말 충격적이다

334

17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한지이의 삶이 공개됐다.

‘고딩엄빠3’ 17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한지이의 삶이 공개됐다. / 이하 MBN ‘고딩엄빠3’ 캡처

지난 14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에는 17세에 엄마가 돼 초등학교 4학년, 초등학교 2학년, 네 살 딸을 양육 중인 고딩엄마 한지이가 출연했다.

14세 때 한지이는 어머니의 바람과 아버지의 도박, 폭력으로 싸우는 부모님 때문에 기댈 곳 없이 외롭게 보냈다. 2년 후 16세가 된 한지이는 자퇴했고, 우연히 카페에서 마주친 남자친구에게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졌다. 한지이는 끊임없는 구애 끝에 남자친구와 사귀게 됐다.

연애한 지 두 달, 두 사람은 서로의 진짜 나이를 알게 됐다. 남자친구는 88년생이 아닌 86년생이었고, 한지이 역시 남자친구에게 95년생 미성년자임을 밝혔다.

하지만 두 사람은 9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연애를 지속했다. 이후 한지이는 16세 때 유산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와 이별하게 될까봐 걱정해 충격을 안겼다. 답답함에 남자친구를 혼내는 엄마에게 큰소리까지 쳤고, 남자친구에게 버림받을까 봐 “다시 아이를 빨리 갖고 싶다”고 매달렸다.

방송인 박미선도 이해하지 못한 고딩엄마의 행동.

이에 박미선은 “우리가 보기엔 정말 철없어 보인다. 너무 철없어 보여. 저 정도로 빠졌다고?”라며 이해하지 못하고 한숨 쉬었다. 하하는 “나중에 가져도 돼”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동안 두 사람 사이에 세 명의 자녀가 태어났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남자친구는 한지이에게 차갑게 대했고, 사이도 예전 같지 않았다.

술 먹고 사고 난 한지이는 병원에 입원했고, 의식에서 깨어나자, 남편부터 찾았다. 그러나 남편은 사고도 한지이 탓을 하며 걱정도 하지 않고 쇼핑하러 간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국 한지이는 남편에게 “이혼하자”라고 선언하면서 환상 속에서 깨어나게 됐다.

세 아이의 엄마가 된 한지이는 연 매출 3억 3000만 원까지 찍었던 쇼핑몰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현재는 심각한 재정난을 겪는 중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3개월 뒤에 파산하게 된다.

한지이는 “제일 많이 벌 때는 일 매출이 1300만 원을 찍었는데 지금 상황이 안 좋아진 지 11개월 정도 된 거 같다. 카드값이 1300만 원이 리볼빙된 상태다. 매월 1000만 원정도가 부족하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양육비는 3번밖에 받지 않았다고. MC들이 이유를 물었지만 한지이는 쉽게 입을 열지 못했다. 오히려 경제적 상황이 여의찮은 전남편의 상황을 이해해 주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본 박미선은 “정신 차려야겠다. 이대론 위험하다”라며 걱정을 표했다.

현재 한지이의 부채는 총 1억 8050만 원 정도로 전문가는 “이 빚은 그렇게 사랑하는 아이들한테 대물림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3개월 후면 파산이라는 파격적인 결과가 나온 한지이의 상황에 머니 트레이너 김경필이 나섰다. 그는 한지이에게 지출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명품 팔기부터 학원 끊기 등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이후 한지이는 가족들에게 솔직하게 현재 경제 사정에 관해 설명했고 도움을 받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