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오디션도 합격한 우기가 큐브 선택한 결정적 이유, 딱 한마디 때문이었다

230

(여자)아이들 우기가 SM이 아닌 큐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우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우기는 “중국에 있을 때부터 케이팝에 관심이 많았다. 오늘 나오신 게스트 중에서 타블로 선배님을 옛날부터 알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어렸을 때부터 K팝에 관심이 많았다는 우기 / 이하 MBC ‘라디오스타’

그러면서 현재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와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 합격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중학생 때 학교 댄스 동아리였다. 그렇게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며 “사실 제가 슈퍼주니어의 팬이다. 그래서 SM에 들어가는 게 꿈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SM 북경 오디션을 4번 봤다. SM 4번째 오디션을 보고 그다음 주 있는 큐브 오디션도 볼까 해서 봤는데 동시에 연락이 왔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구라는 “그럼 SM으로 가야 하는데 왜?”라고 물었고, 우기는 “그러니까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기는 “너무 고민됐다. SM은 꿈이었고, 큐브에는 그때 걸그룹 포미닛이 있었다. 제가 좋아했다. 걸크러시를 좋아해서 고민이 진짜 많았다”라면서 “제가 얼굴이 귀엽고 예뻐서 SM 상이긴 한데 목소리가 너무 큐브 쪽이다. 허스키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우기는 “당시 큐브 이사님이 ‘우리 회사와 계약하면 내년에 데뷔할 수 있다’ 하셔서 큐브를 선택한 거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구라는 “하긴 SM은 연습생이 많지 않냐. 똑똑하다”고 칭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