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못 한 게 큰 죄냐, 제발 날 좀 내버려 달라…” 김광규, 참아왔던 속내 털어놨다

108

배우 김광규가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배우 김광규가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히고 있다. /이하 채널A

김광규는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 게스트로 출연, 고두심과 함께 부산 여행을 했다.

김광규는 “언제 외롭고 사무치냐?”는 제작진 질문에 “힘들게 촬영 갔다가 새벽에 들어올 때, 지쳐 들어왔을 때 아무도 반겨주지 않을 때”라고 답했다.

이어 “반려견도 없냐?”는 고두심의 물음에 “없다”고 밝혔다.

김광규는 “저뿐만이 아니다. 결혼 못하신 분들이 큰 죄를 지은 게 아니지 않냐. 시대가 너무 빨리 변하니까 이성에 대한 생각이나 가치관이 빨리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 문제와 관련해서) 제발 저를 그냥 내버려 뒀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배우 김광규가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히고 있다.

빼어난 연기력으로 많은 작품에서 감초 역할을 하는 김광규는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