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브걸 센터’ 유정이 수입 분배 얘기 꺼냈더니…멤버들의 리얼한 반응

108

브브걸 유정이 전성기 시절 수입에 대해 입을 열었다.

수입 분배에 대해 말하는 브브걸 유정 / SBS
수입 분배에 대해 말하는 브브걸 유정 / SBS ‘강심장 리그’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 리그’에서는 브레이브걸스로 ‘롤린’ 역주행 신화를 쓴 걸그룹 브브걸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브브걸’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인사를 건네 주목받았다. MC들은 썸네일을 확인한 뒤 “지금은 재결합 한 건데 원래 해체하려 했던 거냐”라며 궁금해 했다.

이에 대해 리더 민영은 “아이돌 세계에서 마의 7년이라는 말이 있다. 보통 회사랑 7년 계약을 많이 한다. 전속 계약 종료 시점이 다가올 때 개인 활동을 할 지 그룹으로 계속 갈 지 멤버들끼리 상의를 많이 한다. 저희가 그룹 활동을 이제는 그만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얘기했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다행히 네 명의 멤버들이 뜻을 모아 재결합을 하게 됐다고 전해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 “브브걸 센터인 유정이 정산할 때 (수입을) 더 많이 가져가지 않았냐”라는 얘기가 나와 궁금증을 유발했다. 유정은 “거기에 대해선 할 말이 있다”라고 입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정은 “저희가 가장 바쁠 때는 수입을 다 똑같이 나눴다. 누구 하나가 잘나서 잘된 게 아니라는 이유로 다 똑같이 나눈 것”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그러면서 “그 다음 해에 저한테 일이 갑자기 몰리더라. 멤버들한테 솔직히 얘기를 꺼냈다. 그랬더니 누구도 뭐라 안 하고 ‘가져가~’ 쿨하게 말하더라. 3초만에 깔끔하게 정리됐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유정은 재결합을 망설인 이유도 고백했다. “제가 냉정하게 생각했을 때 ‘이걸 더 할 수 있을까?’ 싶더라. (걸그룹으로) 잘되고 나면 스스로에게 자신감이 생길 줄 알았다. 그런데 제가 자존감이 굉장히 낮은 사람이더라. 더이상 자신이 없다는 생각이 강해서 (망설였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