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찔려서 스스로 겁먹었는지…” 예원, 과거 이태임과의 사건 언급하며 눈물 (영상)

279

가수 예원이 과거 겪었던 배우 이태임과의 욕설 사건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가수 예원이 과거 겪었던 배우 이태임과의 욕설 사건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고 있다. /이하 SBS

지난 13일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 리그’ 측은 ‘수리남 감독에게 커밍아웃(?)한 열정 예원’이라는 제목의 4화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김동현은 “예원 씨가 ‘수리남’ 감독에게 깜짝 커밍아웃을 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예원은 지난해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에 깜짝 출연한 바 있다.

예원은 “제가 좀 찔려서 스스로 겁먹어 그랬는지 모르겠다. 제게 안 좋은 이슈들이 있지 않았냐. 그래서 감독님께 ‘부정적인 이슈를 안고 가시면서 캐스팅을 하는 데 어려움은 없으셨냐?’고 여쭤봤더니 ‘반대도 당연히 있었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가수 예원이 과거 겪었던 배우 이태임과의 욕설 사건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고 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부정적 이슈 때문에 너를 반대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네가 예능에 많이 출연했기 때문에 몰입도가 깨지지 않겠느냐는 걱정을 했다’고 하시더라. 선택을 받으니까 너무 감사하고 난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예원은 지난 2015년에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을 하던 도중 이태임과 신경전을 벌이며 논란에 휩싸였다. 예원은 이태임에게 반말을, 이태임은 예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수년간 곤욕을 치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