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전쟁’ 출연자인 배우 부부, 현실서도 욕까지 뱉으며 부부싸움

219

배우 홍승범과 권영경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오은영의 리포트-결혼지옥’에 ‘사랑과 전쟁’ 출연 배우로 유명한 홍승범·권영경 부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분식집을 운영 중이었다.

홍승범-권영경 / MBC

이날 방송에서 권영경은 분식집 운영 전 현금서비스, 카드론 등의 돌려막기를 하며 살아왔다고 털어놨다.

두 부부가 분식집을 운영하게 된 이유는 본업인 배우 생활만으로는 생계유지가 어려웠기 때문.

권영경은 “고정 수입을 만들어야 배우 생활을 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제는 분식집이 우선이 되고 말았다”고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남편이 아파서 출근 못 하는 동안 매출 손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혼자 장사를 했다”고 털어놓자 홍승범은 “사람을 쓰레기를 만드네. 분식집 월급이 10만원이다. 20만 원 받는다는 게 그렇게 힘든 일이냐”라고 언성을 높이며 결국 욕설까지 내뱉었다.

갈등이 깊어진 가운데 홍승범은 친구와 술 약속을 잡았다. 홍승범은 친구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다고 밝혔다. 권영경은 남편 친구에게 남은 떡볶이를 다 사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남편의 친구는 남은 음식을 결제했고 권영경은 “남편은 술을 마시면 다음 날 출근을 하지 않는다.”, “이런 식으로 조건을 달아야 술을 마시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술이라면 치를 떨 수밖에 없는 아내의 안타까운 사연도 공개됐다. 권영경은 “아빠가 알코올 중독이었다”라며 어렵게 입을 열었는데. 주사가 심했던 아빠 때문에 “아빠가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한 적도 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