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자신 있길래? 정식개봉 전 속편 언급한 신작영화

346

‘신세계’, ‘마녀’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자 배우 김선호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팬들의 기대와 호기심을 사고 있는 영화 ‘귀공자’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분)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김선호 분)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리는데요.

귀공자는 마르코에게 스스로를 ‘친구’라고 소개하면서도, 마르코의 주변을 초토화시켜 혼란을 더하는 극과 극의 상반된 매력을 지닌 정체불명의 인물로, 김선호는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 연기의 정석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김선호는 지난 8일 가진 언론시사회에서 촬영 시작 전부터 진짜 미친 사람으로 캐릭터를 잡고, 순수하게 추격하며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자 싶어 그렇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는데요.

다른 인터뷰에서는 “귀공자가 사격을 잘하지만 사격만 잘하는 프로가 아니다. 사격을 많이 기대하고 계실 텐데 그뿐만이 아니다. 다른 액션도 있다. 꼭 극장에 오셔서 관람 부탁드린다. 의문의 사나이다.”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아냈습니다.

또한 박훈정 감독은 속편에 관한 질문에 “다음 편에 관한 것은 촬영 도중 생각했는데 ‘귀공자’는 캐릭터 물이다 보니까 진행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선호 씨랑 싸우지 않는 이상 가능할 것 같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는데요.

‘귀공자’에 출연한 김선호와 김강우는 일찌감치 박훈정 감독의 차기작인 ‘폭군’의 출연을 확정하고 지난 1월부터 촬영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과연 이번 작품에서 얼마나 멋진 케미를 선보였을지 유난히 관심이 더 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귀공자’는 오는 6월 21일 개봉을 확정했으며, 할리우드에서 제작한 ‘스파이더맨: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와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될 예정인데요. 과연 승자는 누가 될는지?!

귀공자 감독 박훈정 출연 김선호, 강태주, 김강우, 고아라 평점 9.6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