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걸그룹 출연했는데.. 수위 너무 높아 욕먹는 작품

553

한국의 걸그룹인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가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져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있는 HBO 시리즈 ‘더 아이돌’.

떠오르는 팝 아이돌을 둘러싼 모든 관계와 음악 산업 세계를 다룬 작품으로 팝스타 위켄드(에이블 테스페이)가 제작하고 조니 뎁의 딸인 릴리로즈 뎁, 트로이 시반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정식 공개를 앞두고 지난 5월 22일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시리즈의 첫 두 편이 선공개되었습니다. 제니를 비롯한 출연진들 역시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관계자들과 팬들을 만나기도 했는데요.

이미 지난 3월 롤링 스톤을 통해 비판받은 바 있는 해당작이 선공개 이후 더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바로 주인공 조셀린 역할을 맡은 릴리로즈 뎁의 노출 장면과 베드신이 과하게 많다는 것인데요.

할리우드 리포터는 “카메라가 릴리로즈 뎁의 가슴이나 엉덩이를 비추지 않는 장면은 거의 없다. 2회까지도 이 작품이 뭘 말하려는지 모르겠다”며 악평을 남겼으며, 버라이어티는 “칸을 스캔들로 만들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뉴욕타임스에서도 역시 ‘포르노 허브’라고 비판했으며, 또 다른 비평가는 “릴리로즈 뎁을 착취했다. 그녀가 (여러모로) 괜찮기를 바란다”며 극악한 연출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많은 혹평이 오히려 노이즈 마케팅으로 작용해 홍보에는 큰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는데요. 6부작의 시리즈로 제작된 ‘더 아이돌’은 6월 4일 HBO를 통해 첫 방송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