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 기부 요구’ 김태리 “팬들이 호구냐..” 비판받자 내뱉은 해명에 모두 분노

591

‘재능 기부 요구’ 김태리 “팬들이 호구냐..” 비판받자 내뱉은 해명에 모두 분노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김태리가 유튜브 채널 외국어 자막 제작자를 ‘재능 기부’로 구인한다고 밝혀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해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유튜브 수익 창출 안되지만 “팬들 위해서 시작…”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김태리 소속사 매니지먼트mmm은 2023년 5월 23일 “(김태리 유튜브 콘텐츠인) ‘거기가 여긴가’의 모든 시리즈 영상물에는 광고를 포함한 그 어떤 부분에서도 수익이 창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속사는 “김태리 배우가 거기가 어딘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고 첫발을 내디뎠을 때부터 현재 진행하는 영어 자막까지 오직 팬분들을 위한 마음 하나였다”며 “다양한 언어 자막 번역에 대한 도움을 요청한 것 역시 더 많은 해외 팬들이 영상을 즐겨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런 마음과 다르게 저희의 부족함으로 불편함을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또 결단코 (유튜브의) 모든 과정에서 누군가의 마음이 옳지 않게 쓰이는 것을 바란 적이 없고, 지극히 당연하게 지급돼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정당하게 지급됐음을 알려드린다”고 했습니다.

김태리 유튜브 '거기가 여긴가'
김태리 유튜브 ‘거기가 여긴가’

앞서 김태리는 지난 2023년 5월 22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공지사항이 있다. 유튜브 댓글을 보니 정말 많은 나라의 팬이 계셔서 모두에게 자국의 언어 자막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이런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태리의 자막 제작 스피드가 너무 답답해 ‘내가 하면 금방인데?’ 생각해 직접 번역에 뛰어들고 싶으신 각국의 숨은 실력자분들이 혹시 계시지 않을까 한다”며 “관심 있으신 분들은 양식을 채워 (보내) 주시면 저희 팀이 다시 연락드리겠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프로젝트는 재능 기부로 이뤄진다” “자막 완성 후 원하시는 분만 메일 혹은 SNS 아이디를 (영상 속) 자막 말미에 넣어드리겠다. 자국의 자막을 넣고 싶은 분들 많이 연락 달라”고 부연했습니다.

김태리 유튜브 '거기가 여긴가'
김태리 유튜브 ‘거기가 여긴가’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한국어를 번역해 자막까지 제작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을 재능 기부라는 명목으로 비용 지급 없이 쓰려는 의도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김태리 측은 SNS 공지 글을 삭제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팬들이 호구도 아니고 왜 무료로 재능기부를 해주냐”, “그런식으로 할거면 전문 번역가들이 뭐가되냐”, “유튜브로 수익창출이 없다해도 정작 본인은 어마어마한 돈 벌면서 저런 생각한건 좀 아닌듯”, “해외팬들이 그렇게 많은가”, “팬들 위한 마음이었다니.. 너무 욕하지는 말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어렵게 들어선 배우의 길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인 배우 김태리는 어릴 때부터 미술을 좋아해 실업계 고등학교의 디자인과에 진학해 대학입시를 앞두고 현실적인 직업을 택하기 위해 아나운서를 지망하며 경희대 신문방송학과에 입학했습니다.

입학 후 대학생활을 즐기자는 마음으로 우연히 연극동아리에 참여하면서 김태리는 이전까지 전혀 염두에 두지도 않았던 배우의 꿈을 꾸게 되었는데 대학 2학년이 되어서야 “내가 이걸 평생 함께 갈 길로 정해도 좋겠다”라는 확신이 섰다고 합니다.

다만 김태리는 가정 형편상 학비와 생활비를 스스로 충당해야 했기에 학업과 연기 공부에 각종 알바까지 병행해야 했습니다. 때문에 대학시절부터 졸업 후 극단에 들어가 무명배우로 지내던 시절까지, 김태리가 경험한 알바는 수도 없이 많습니다.

SBS '본격연예 한밤'
SBS ‘본격연예 한밤’

김태리는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모든 파트의 일이 가능할 정도로 오랜 시간 근무했고 편의점, 신문사, 영화관을 비롯해 마트에서 두유 판촉을 하는 알바까지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일했습니다. 특히 두유 판촉을 하던 중에는 사진작가 겸 카페를 운영하는 사장님의 눈에 띄어 카페 알바로 전격 스카우트가 되기도 했습니다.

또 숨길 수 없는 비주얼 덕분에 사진촬영이나 모델 관련 알바도 할 수 있었던 김태리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2013년 김연아의 아이스쇼에 앞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홍보 행사에 체험 모델로 등장한 김태리의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데뷔 전에도 여전히 빛나는 외모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알바로 학비와 생활비를 충당하는 힘든 시간 중에도 김태리는 배우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이어가 졸업을 앞둔 2012년 극단 ‘이루’의 막내로 들어가면서 본격 연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김태리는 메인 배우에게 문제가 생겼을 경우에 대신 투입되는 ‘언더스터디’ 역할이었는데 김태리는 무대에 설 확률이 0%에 가까웠지만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고 이를 인상 깊게 본 연출가가 이례적으로 막내였던 김태리를 무대에 세우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후 영화 ‘양평자전거’, ‘문영’, ‘뭐보노’, ‘누구인가’, ‘락아웃’ 등에서 작은 배역을 맡아 연기경험을 쌓아가던 김태리는 2014년 현 소속사와 만나 정식으로 연예계에 입문하게 되었습니다.

운명의 작품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오디션에서…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렇게 김태리는 2014년 더바디샵 CF로 정식 데뷔하게 되었는데 더바디샵의 TV광고를 시작으로 공익광고와 통신사 CF 등에 출연했고 더불어 상업영화의 오디션도 수차례 보았지만 당시 25살이던 김태리는 주로 “나이가 많다”라는 이유로 탈락했습니다.

그리고 2014년 말 김태리는 드디어 운명 같은 작품 ‘아가씨’의 오디션을 만났습니다. 대표작으로 꼽을 만한 작품조차 전무한 완전한 신인 김태리를 주연급으로 캐스팅하는 것에 대해 우려가 될 법도 하지만 박찬욱 감독은 오디션 당시 김태리를 만난 지 단 5분 만에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에 대해 박찬욱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김태리가) 오디션장에 처음 나타났을 때 개성 있는 외모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흔해 빠진 얼굴이 아니고 고친 얼굴도 아니라 좋았다”라며 “그렇게 잘 보이겠다는 태도를 보이지도 않았고 ‘될 대로 되라’라는 식이더라 그러면서도 건방지지는 않았고 자기 할 말은 똑 부러지게 다 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야말로 면접관이 원하는 완벽한 모습을 선보인 것인데, 당시 박찬욱 감독은 ‘딱 좋은데 연기가 영 아니면 어쩌지?’라고 걱정할 정도로 김태리가 흡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다행히 김태리는 박찬욱 감독을 안심시킬 수 있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고, 실제 촬영이 들어가자 더 좋은 모습을 보인 덕분에 대선배인 하정우가 “감독님 아우 쟤는~ 쟤는 진짜~ 보통내기가 아니다”라고 놀랄 정도였습니다.

결국 김태리는 2016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에서 1500 : 1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선발되었고 이 영화에서 아가씨의 재산을 가로채기 위해 하녀로 접근하는 소매치기 ‘숙희’ 역을 맡으며 때로는 대범하고 어리숙한 연기로 각종 영화에 신인여우상을 휩쓸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데뷔와 동시에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을 거머쥔 김태리는 2017년에는 영화 ‘1987’, 2018년에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드라마 ‘미스터션샤인’까지 연이어 흥행에 성공하면서 대세 여배우로 등극했습니다.

이후 tvN ‘미스터선샤인’에서 물오른 연기력으로 큰 화제가 되었고 2022년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선 나희도에 빙의된 연기를 선보이며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습니다.

최근 김태리는 ‘킹덤 시리즈’의 각본을 쓴 김은희 작가의 차기작 ‘악귀’의 출연을 확정지었는데 ‘악귀’는 2023년 6월 SBS에서 방영될 예정이며 오정세, 홍경이 출연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김태리는 영화 ‘외계+인 2부’에 출연 후 웹툰원작 드라마 ‘정년이’ 출연확정을 해 올해에도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정년이’는 1950년 가진 것 없고 배운 것 없지만 소리 하나만큼은 타고난 목포 소녀 윤정년이 부자가 되고 싶어 여성 국극단에 들어가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시대극입니다.

지난 2019년 4월 네이버 웹툰을 통해 연재를 시작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드라마화한 작품으로 스튜디오N이 제작에 나섰습니다. 김태리는 ‘정년이’에서 주인공 윤정년 역을 맡습니다. 윤정년은 부자가 되기 위해 국극을 배우는 매란국극단 연구생입니다. 김태리 특유의 유쾌하고 당당한 매력이 돋보이는 여성 서사 중심의 시대극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