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도 돈 벌어야 돼” 빚만 60억 주가조작 ‘임창정’..’♥서하얀’은 ‘이 것’까지

321

“나라도 돈 벌어야 돼” 빚만 60억 주가조작 ‘임창정’…아내 ‘♥서하얀’은 ‘이 것’까지

온라인 커뮤니티, SBS '동상이몽'
온라인 커뮤니티, SBS ‘동상이몽’

소시에터제네럴 주가조작 의혹에 휘말린 가수 임창정이 업계에서 퇴출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아내 서하얀의 뜻밖에 반응이 이목을 끌었습니다.
 

임창정, ‘손절’ 분위기…’소주한잔’ 퇴출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

가수 임창정의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 하락 사태와 관련해 거액을 투자한 임창정에 업계에서는 임창정을 손절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임창정과 함께 지난 2월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소주한잔’을 출시한 세븐일레븐 측은 11일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는 ‘소주한잔’ 재고가 소진되면 더 이상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임창정은 ‘소주한잔’ 출시를 두고 원재료 선정부터 병 디자인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열의를 보였고 출시 한 달 만에 초도 물량 10만개가 모두 판매되며 인기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임창정이 이번 주가 조작 사태와 연루되자 사실상 ‘손절’ 수순을 밟는 것 입니다.

JTBC '뉴스룸'
JTBC ‘뉴스룸’

임창정은 이번 주가 조작 사태의 핵심 인물인 A투자자문업체 대표 라덕연에게 약 50억원을 투자한 정황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외의 핵심 인물들이 임창정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사실도 전해졌습니다.

이외에도 임창정이 가수 박혜경 등이 참석한 행사장에서 라덕연을 향해 “아주 종교다. 잘 하고 있다”며 그를 치켜 세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자 그의 주가 조작 연루설은 더욱더 힘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임창정은 자신 또한 60억을 빚진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자신 또한 수십억원의 마이너스 손실을 봤다며 라덕연 일단이 투자한 종목 등은 전혀 인지하고 있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외에도 당시 모임 분위기를 위해 오해를 살 발언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누군가에게 투자를 권유한 적은 없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임창정은 오는 5월 12일 경주시 노동동 봉황대에서 ‘봉황대뮤직스퀘어’ 콘서트에 참석해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주최 측이 먼저 그를 제외시켰습니다.

주최 측인 경주문화재단 관계자는 당시 “아직 관련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고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행사인 만큼 출연자 안전문제를 고려해 빼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창정, 주가조작 세력과 ‘미국 골프장’ 동행

임창정 인스타그램
임창정 인스타그램

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 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라덕연 H투자건설팅업체 대표가 지난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골프장 매입 계약 당시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동행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2023년 5월 2일 JTBC ‘뉴스룸’은 라 대표가 지난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골프장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매각자는 유신일 한국산업양행 회장으로, 그는 미국의 명문 골프장 등을 포함해 해외에만 20여 개의 골프장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유 회장은 해당 매체와 인터뷰에서 계약 당시 임창정도 동행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유 회장은 “난 그때 임창정을 처음 봤다. 임창정 애들이 캐나다에서 골프를 한다고 했었다. 골프도 잘 알고, 와서 보니까 정말 좋더라. 바로 계약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유 회장은 라 대표에게 20억 원을 맡겼지만 현재는 투자금을 모두 잃고 빚까지 지게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경찰과 금융당국은 SG증권발 주가 하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 조작 의혹을 두고 수사에 나섰는데요 일당은 자금을 유치해 대리 투자하는 방식으로 10여 개 종목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자는 약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라 대표 일당은 방송인 노홍철 등 다른 연예계 관계자들에게도 투자를 권유한 사실이 알려졌는데요, 일당 중 한 명은 골프라는 관심사를 이용해 노홍철에게 접근했으나 이를 수상하게 여긴 노홍철은 제안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가수 겸 솔비도 핵심 일당에게 투자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라 대표 일당은 연예계 뿐 아니라 재계에도 손을 뻗쳤다. 라 대표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전 CJ파워캐스트 대표는 함께 펀드를 조성해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바이오 회사 싸이토젠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사태와 관련 주요 피의자들을 입건하고 출국금지 시켰고 서울남부지검과 금융위원회 합동 수사팀은 SG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의 주요 피의자 라 씨 등 6명을 입건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임창정은 가담자, 서하얀은 갑질”…작전세력 폭로글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러한 상황에서 재조명 되는 글이 있었는데요 지난달 4월 24일 유튜브 및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임창정과 작전세력을 알고 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퍼졌습니다.  글이 올라온 시기는 임창정의 주가 조작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 전이었습니다.

A씨는 먼저 “창정이 형, 주식 괜찮냐”는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사건이 대중에 알려지자, 그는 추가로 “임창정은 작전 세력에 30억원이 아닌 70억원을 맡겼다. 임창정이 라덕연 H투자자문사 전 대표한테 먼저 다가갔다. 솔직히 거짓말하지 말고 자숙해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어 A씨는 “임창정은 주가조작 피해자가 아니고 가담자다. 라 전 대표와 베프였다. 주가 조작을 몰랐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주가 조작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회사의 운영 방식을 폭로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이 회사는 영업팀, 매매팀, 선물팀 이렇게 있다. 투자하게 되면 퀵으로 대포폰을 보내주고, 그 폰을 자기 이름으로 개통해야 된다. 그리고 개통되면 영업팀이 2인 1조로 와서 어떤 식으로 주가를 올리는지 설명해 준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그는 “창정이 형, 욕 좀 그만해. 말끝마다 욕이 붙어 걸레를 문 줄 알았다잖아. 그리고 와이프도 갑질 좀 그만하라고 하고”라고 남겼습니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5월 1일 개인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A씨는 작전 세력 관계자가 맞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임창정과 라 전 대표 등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글에는 일부 거짓이 숨어있다고 전했습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라 전 대표 측이 직원을 보내 휴대폰을 개통시켜 준 것은 사실은 맞으나, 영업팀, 매매팀, 선물팀으로 나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임창정이 라 전 대표에게 30억원이 아닌 70억원을 투자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이어 그는 “임창정이 라 전 대표와 친분이 두터운 것은 맞지만, 사전에 주가조작을 알았는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임창정의 욕설과 서하얀의 갑질 주장에 대해서는 “다수 관계자로부터 임창정이 입이 거칠고, 비속어를 많이 쓰는 것은 확인했다”면서도 “서하얀이 갑질한 것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진호는 “직원들 및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갑질이나 명품 과시 등은 없었다고 한다”며 “오히려 세심하게 배려해 줬다. 적어도 함께 일하는 분들한테는 친절하게 대해줬다고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서하얀, ♥임창정 주가조작 의혹에도 담담한 진짜 이유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임창정의 주가조작 가담 논란에 재조명이 된 것은 서하얀의 반응이었습니다. 2023년 4월 29일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에 ‘수백억 갚고도 남는다? 임창정 압구정 빌딩 실체. 서하얀 소름 돋는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영상 속 이진호는 “임창정의 주가조작 가담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파만파 해졌다. 현재 그가 피해자냐 가해가 중 한 명이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둘러싼 비하인드를 취재해 봤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진호는 임창정이 걸그룹 미미로즈를 론칭하기 위해 200억을 투자했던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자금난을 심하게 겪었다고 한다. 새로운 투자자를 찾고 있었고 지인이 소개한 사람이 이번 주가조작 일당 중 한 명이다”며 그가 회사 지분 일부를 넘기는 대신 50억을 투자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그러면서 임창정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근거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강조하며 “우선 실명계좌를 넘긴 게 크다. 신분증까지 맡겨서 의도하지 않았어도 주가조작 일당이 신용을 당겨 84억 원 치를 썼다고 하는데 보통 가족들끼리도 계좌를 넘기지 않는다. ‘손실에 대해서도 상대방에게 위임을 맡긴다’는 뜻인데 과연 임창정 씨를 피해자로 볼 수 있냐“고 말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창정 걱정하지 마라. 강남 압구정에 빌딩을 가지고 있다. 이 빌딩 팔면 그동안 마이너스한 거 메꾸고도 돈이 남는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임창정 측에 확인을 해보니 펄쩍 뛰더라. 만약 그랬다면 지난해 저작권을 팔지 않았을 것이라더라. 현재 가진 건물은 파주에 있는 ‘예스아이엠’ 사옥만 보유하고 있으며 이 역시 은행에 상당 부분 저당 잡혀 있어 본인의 돈으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유튜브 ‘연예 뒤통령’

그렇다면 임창정은 왜 이렇게 많은 욕을 먹고 있을까 이진호는 “가장 쟁점이 되는 부분이 하나 있다. 이 주식 계좌는 처음 시작부터 마이너스는 아니었다. 보통 한 달 반 만에 30억에서 58억이 되긴 힘든데 여기서 이상함을 느꼈어야 했다”며 “주식이 플러스일 때는 투자고 마이너스일 때는 피해인 것이냐. 이 논리가 말이 안 된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날 이진호는 임창정의 아내인 서하얀의 태도가 놀랍다고 언급해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진호는 “관계자들에 따르면 서하얀이 이번 일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다고 하더라. 이 사건 이후에도 자신의 일정을 소화했고 그녀의 담담한 모습에 관계자도 놀랐다더라”고 전했습니다.

이진호는 “서하얀이 언론 관계자들을 만나는 일정 역시 괜찮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한다. 해당 스케줄은 내부 스케줄로 인해 공식적으로 취소가 됐지만 다들 그녀의 태도에 놀랍다는 반응이다”며 “서하얀이 정말 이번 사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아니면 이번 사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자기라도 돈을 벌어야 한다는 것인지 그 내용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