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 장원영, 쥐어 짠 외모 콤플렉스 “볼살 신경 쓰여”

414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아이브 장원영이 볼 살로 인한 소소한 고민을 전했다.

25일 얼루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원영의 TMI 인터뷰가 공개됐다.

영상 속 장원영은 “실물이 최고다. 이렇게 완벽한 장원영에게도 콤플렉스가 있나?”라는 질문에 “우선 정말 감사하다”며 웃고는 “사실 콤플렉스보다 외모에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면 붓기다. 볼 살이 조금 있는 편이라 그 정도만 신경을 쓴다”라고 답했다.

“자고 일어나면 얼굴이 붓나?”라는 거듭된 물음엔 “아주 많이 붓는 편은 아닌데 늘 지금처럼만 볼 살이 있어줬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장원영은 걸그룹 대표 피부미인. 이날 장원영은 스킨케어 루틴에 대해 “거창한 루틴은 아닌데 세럼을 잘 사용하는 편이다. 아침저녁은 물론이고 틈날 때마다 세럼을 덧바른다. 건조할 틈 없이 자주 바르는 게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그렇다면 연예인 장원영이 아닌 자연인 장원영은 어떨까. 장원영은 “스케줄이 없는 날은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라는 질문에 “난 완전 집순이다. 집 콕 하는 게 내겐 가장 큰 힐링이다. 집에 있으면서 드라마를 보거나 책을 읽는 걸 좋아한다. 못 봤던 영상들도 본다”라며 행복한 일상을 전했다.

2004년 생으로 올해 스무 살이 된 그는 “1월 1일에 촬영 차 일본에 있었는데 스태프들과 케이크를 두고 새해를 맞이했다. 그땐 실감이 안 났는데 떠올려보니 행복했다”라며 소감을 나타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얼루어 유튜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