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이 좋아서’ 고두심, 오은영 변신? 30년차 부부에 “미우나 고우나 남편” 조언

166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두심과 김창옥이 결혼 30년차 부부를 위한 솔루션에 나섰다. 무슨 사연일까.

25일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에선 고두심과 김창옥의 거제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날 고두심과 김창옥은 거제의 봄철 별미 사백어 한 상을 맛봤다. 이들에게 근사한 점심식사를 선사한 두 사장은 결혼 30년차 부부.

이 자리에서 아내는 “내가 좀 세다. 군기를 잡고 산다. 결혼 30년이 넘으니 남편과 입장이 달라지더라”고 말했고, 고두심은 김창옥을 향해 “소통전문가로서 도와주라”면서 솔루션을 요구했다.

그 말에 김창옥은 “우리 부모님도 엄청 다투셨다. 아버님이 떠나고 어머님이 엄청 우셨던 게 타박한 기억이 있어서였다. 살아있을 때 말이라도 잘할 걸 싶었던 거다. 어머니도 쌓인 게 있긴 했다. 젊을 때 눈치만 보면서 서운하고 섭섭한 게 쌓여서 거꾸로 강하게 된 건데 막상 떠나시니 당신이 타박한 게 미안했다고 하시더라”면서 부모님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아내는 “말 안 들을 땐 속상하긴 해도 자식보단 낫다”고 말했고, 고두심은 “미우나 고우나 남편밖에 없다. 아침에 눈 떠서 이야기할 사람이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가. 살아보면 더 절절하게 느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화면 캡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