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동물 16종과 함께 살아…도심 속 자연인 그 자체 (‘나혼산’)

435

[TV리포트=이예은 기자] 도심 속 자연인 MBC 김대호 아나운서가 ‘나혼산’ 무지개 모임 최초로 아나운서 라이프를 공개한다. 

오는 21일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는 반려동물 16종과 함께 사는 김대호 아나운서의 ‘대호 하우스’와 그의 자연친화적인 일상이 공개된다.  

‘나혼산’ 무지개 모임 최초로 공개되는 아나운서의 일상은 어떨지 호기심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시청자들은 지난주 방송 말미 김대호 아나운서의 등장이 예고되자 “‘나 혼자 산다’ 맞춤 게스트”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세련된 도시 남자라는 틀에 박힌 아나운서 이미지를 이날 완벽하게 깨부순다. 

부스스한 모습으로 일어난 김대호 아나운서는 반려묘부터 도롱뇽, 도마뱀, 민물 새우와 망둥이를 포함한 물고기 등 무려 16종의 동물이 가득한 ‘대호 하우스’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그는 기상하자마자 집 안 미니 생태계인 비바리움을 관리하며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대호 하우스’는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도 예사롭지 않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퇴직금을 정산해서 (집을) 마련했다”라고 밝히며 마당과 텃밭, 지붕 위 탁 트인 풍경까지 더할 나위 없는 도심 속 주택 생활을 공개한다. 그는 지붕을 선베드 삼아 온몸으로 쏟아지는 햇빛을 받으며 광합성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일상을 보여주는 ‘나 혼자 산다’는 21일 오후 11시 10분 MBC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예은 기자 yelight0928@naver.com /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