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속 노출신 이야기 하자 아버지가 집 나갔다는 엘리트 출신 배우

374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의 혜정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차주영이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특별한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미국 명문대 유타주립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차주영은 연기를 하겠다고 결심했을 때 부모님의 극심한 반대에 부딪는데요.

부모님의 반대를 피해 몰래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는 그녀, 당연히 반대 하실거라 생각해 일단 (데뷔) 해놓고 통보 했다고 합니다.

그녀의 배우 데뷔 소식을 들은 부모님은 그야말로 쓰러지실 뻔했다고 하는데요. 차주영과 말도 섞지 않고는 배우를 그만두고 미국으로 돌아가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차주영은 이어 “지금도 열심히 응원해주시지는 않는다”며 부모님이 ‘더 글로리’ 때문에 넷플릭스를 처음 보셨다고 전했는데요. 공개 직후도 아니고 최근에서야 보셨다고 밝힌 그녀.

그 이야기를 들은 홍현희가 차주영에게 “노출 신도 나왔는데 어떻게 말씀드렸냐”고 물었는데요. 

차주영은 그 부분만큼은 아버지에게 미리 언질을 살짝 드렸다고 이야기하며 놀랄 만한 것들이 나오는데 다 오픈하고 보신 이후에 상황을 말씀드리겠다고 했지만 이야기를 들은 아버지는 집을 나가버리셨다고 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렸는데요.

스튜디오의 패널들이 “처음엔 반대 했지만 이제는 응원한다”는게 보통 아니냐며 아직도 반대한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고 놀랐는데요. 이에 차주영은 “지금은 많이 응원해주시려고 한다”며 덧붙였습니다.

오토바이를 타고 카리스마 있게 도로를 누비다 장난을 치는 귀여운 반전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평소 자주 찾는 절을 찾아 스님들과 이야기 하다 선물에 감동해 눈물 흘리는 감성적 모습 등 스튜어디스 혜정이와는 다른 매력을 선보인 그녀.

하지만 차기작 ‘진짜가 나타났다!’촬영에 들어가자 눈빛부터 표정까지 비서실장 ‘장세진’역으로 변신, 진정한 배우의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더 글로리’ 종영 이후에도 송혜교, 임지연, 김히어라와 함께 자주 연락하며 만나고 있다는 차주영. 앞으로 배우로 더욱 성장하는 모습이 기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