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계 영구 제명 ‘최성국’.. 승부조작 사면 논란에 꺼낸 한 마디는?

291

KFA 사면 명단에 오른 최성국
유소년 지도자 논란에 휘말려
같은 일 반복되지 않길 소망


출처 : SBS 뉴스

최근 한국 축구계는 각종 잡음으로 떠들썩하다. 지난달 28일 대한 축구 협회(KFA)가 “비위 행위 등으로 징계를 받은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하기로 의결했다”라고 밝혔는데, 사면 대상에 2011년 당시 프로축구(K리그) 승부조작에 가담했던 최성국이 포함됐다는 사실에 공분을 샀다.

이에 최성국의 근황에 대한 이목이 집중됐는데, 그가 ‘무자격’ 신분으로 유소년팀 지도자로 활동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것. 이를 두고 한 관계자는 “최성국이 지도자 활동을 하며 돈을 벌고 있다. 월급도 꼬박꼬박 받고 있는데, 학부모들은 다 알면서 쉬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 같은 소문에 최성국이 직접 나서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과연 그가 무엇이라고 말했을 지 알아보자.

하루 벌어 하루 먹는 신세
KFA가 모든 것 떠넘겼다

출처 : KBS 뉴스
출처 : KBS 뉴스

KBS는 사면 이슈로 또 다시 대중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는 최성국과 만남을 가졌다. 최성국은 취재진에 KFA의 기습 사면으로 인한 억울함을 토로했는데, 그는 “저녁에 뉴스를 보고 알았다. 저도 굉장히 당황했고 한편으론 얼떨떨하기도 했다”라며 “누군가는 제가 KFA에 힘을 썼다고 말하는데 이건 말도 안 된다. 지금 하루 먹고 살기가 바쁜 처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성국은 KFA가 일방적으로 사면을 시도한 것에 아쉬움을 밝혔는데, “전혀 소통도 없었는데 이런 결정을 하니 안타까웠다. 사면을 결정하기 전 불러서 ‘사면이 합당할 것 같냐’라는 의사를 물어봤어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했다. 이어 “저희 선수들한테만 모든 것을 떠넘긴 것 같다. 그저 조용히 생계를 유지했을 뿐인데 KFA가 갑자기 사면해 속앓이만 했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취재진이 무자격으로 지도자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묻자 최성국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친구가 운영하는 유소년 클럽에서 운전과 간단한 훈련 보조 역할만 하고 있다. 급여는 따로 받지 않고 용돈 정도만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승부조작 당시 브로커 역할
12년 지난 현재 심경

출처 : koreatimes
출처 : eurosport
출처 : bleacherreport

한편 최성국은 2010년 광주상무 소속에서 활약할 당시 승부조작에 가담하고 동료 선수를 승부조작에 끌어들이는 브로커 역할을 담당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승부조작 사실을 극구 부인하다 자진 신고 기간 막판에 자수해 더 큰 파장을 일으켰다. 결국 최성국은 승부조작 혐의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은 물론 KFA로부터 영구 제명됐다.

한국에서 선수 생활이 어려워지자 이후 마케도니아 1부 리그 라보트니키 입단을 추진하는 등 전혀 반성하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던 것. 그렇게 마케도니아에서 데뷔전까지 치렀으나, 국제 축구 연맹(FIFA)이 “KFA의 영구 제명 징계는 전 세계적으로 유효하다”라고 통보해 해외 진출은 한 달여 만에 끝나게 됐다.

이처럼 축구선수로서 모든 길이 막힌 최성국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각종 일에 뛰어들었다. 식당에서 일하고 음식 배달, 지하철 공사, 택배 등의 일을 해왔다고 밝혔는데, 승부조작 논란이 있은 지 12년이 지난 지금 깊이 반성하고 있다 전했다. 최성국은 “축구에 피해 안 입히려고 노력하면서 살았다. 항상 죄송하게 생각하고 저 같은 선수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