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못한 박스오피스 1위 베트남에서 달성한 영화

295

유년 시절을 함께한 88년생 두 여성, ‘미소’와 ‘하은’이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겪는 관계의 굴곡을 그리는 영화 ‘소울메이트’

2016년 중국에서 개봉한 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를 원작으로 하며 중국에서는 평단의 호평과 함께 흥행에도 성공했으며, 주연을 맡은 주동우와 마사순은 대만 금마장 영화제에서 역대 최초로 공동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는데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감독 증국상 출연 주동우, 마사순, 이정빈, 이평, 몽정의 평점 8.4

한국판에선 김다미(미소), 전소니(하은), 변우석(진우)이 출연해 그 시절 풋풋했던 10대 학생에서부터 30대까지의 주인공들을 연기했으며, 2010년 ‘혜화, 동’으로 호평받은 민용근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습니다.

‘소울메이트’는 공개 후, 원작만큼은 아니지만 평단에 호평을 받았으며 작품을 관람한 실 관람객들에게도 좋은 평을 받고 있는데요. 다만, 흥행 면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지난 3월 15일 한국에서 정식 개봉된 ‘소울메이트’는 3월 22일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홍콩, 베트남에서 순차적으로 개봉되었으며 대만, 태국 등의 국가에서도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요.

먼저 개봉한 해외에서의 반응이 꽤나 좋은 편입니다. 특히나 24일 개봉한 베트남에서는 27일 기준 박스 오피스 점유율 31%로 1위를 달성했으며, 28일 오전 기준 6만 4천여 명의 누적 관객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또한 원작의 연출을 맡은 중국상 감독 역시 영상을 통해 “한국의 방식대로 재해석한 영화를 보는 재미가 있다. 아직 영화를 안 보신 관객들이 계시다면 꼭 관람해 주세요”라는 인사로 관람을 독려했는데요.

한국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내고 있지만, 이후 해외 반응이 어떨지 궁금해지는 ‘소울메이트’. 현재 극장에서 상영중이니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그 시절, 그때의 감성으로 돌아가고 싶은 분들은 극장에서의 관람을 놓치지 마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소울메이트 감독 민용근 출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김수형, 류지안 평점 8.9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