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의상·흡연 사진으로 욕먹은 전직 걸그룹 멤버, 방송 출연해 오열했다

824

걸그룹 다이아 출신 BJ 솜이
‘진격의 언니들’ 출연해 오열
노출 의상·흡연 사진으로 논란

출처 : Instagram@somsom_o0o / 진격의 언니들
출처 :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걸그룹 다이아 출신 안솜이가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는 걸그룹 ‘다이아’로 활동했던 BJ 안솜이가 출연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날 안솜이는 “지금 BJ로 1년째 활동하고 있는데 아이돌 출신이라는 이유로 비난을 많이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안솜이는 전속계약 해지 후 인터넷 방송 BJ를 택했지만, 성인 방송 플랫폼에서 노출이 섞인 방송을 하는 그녀를 향한 비난이 이어졌다.

안솜이는 “난 전속계약도 끝났고 더 이상 연예인이 아니다. 별풍선 받으면 리액션하고, 섹시한 옷 입을 때는 섹시한 옷 입고 리액션하기도 하고 털털하게 방송하기도 한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출처 :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출처 : Instagram@somsom_o0o

또한 안솜이는 최근 겪은 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솜이는 “최근에 개인 SNS에 흡연하는 사진을 올렸다. 담배를 권장하는 사진도 아니고 권유하는 사진도 아니었다. 내가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해서 올린 건데 어떤 분이 댓글로 ‘점점 정떨어진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내가 피든 말든’이라고 달았는데 그게 기사화되면서 비난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각종 논란 속에서도 BJ를 택한 안솜이는 어려운 가정 형편을 이유로 꼽았다.

안솜이는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현재까지도 빚을 갚는 등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안솜이는 “BJ는 주급으로 정산받는다. 제일 많이 번 게 2천만 원 정도였다. 근데 제일 잘 벌었을 때가 그 정도인 거지 일정하지 않다”라며 “큰돈이 필요하다고 할 때 5천 만 원 정도 모아 드렸다. 그동안 받은 게 있어서 (싫다는) 티를 못 내겠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안솜이는 조울증, 불안장애, 공황장애 등에 대해 언급,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이에 박미선은 “방송을 잠시 쉬어야 할 것 같다. 악플도 보지 말아라. 이겨낼 정신이 있으면 괜찮은데 약할 때는 무너진다. 그게 독이 돼서 날 갉아먹는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지금 상태를 아셔야 한다. 술과 약에 의존해서 살기엔 너무 어리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솜이는 지난 2017년 다이아 정규 2집부터 합류해 데뷔했으나, 2022년 건강상의 문제로 팀에서 탈퇴했으며 다이아 역시 같은 해 해체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