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상이 너무 예뻐서 캐스팅되어 스님 역할 했다는 최강희 아역

1535

2017년 ‘한여름의 추억’에서 최강희의 아역을 맡으며 데뷔한 배우 최다혜는 ‘강남 스캔들’, ‘자백’ 등의 드라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입니다.

그러다 KBS 대하드라마 ‘태조 이방원’에서 이성계의 딸 ‘경순공주’ 역할을 맡으면서 많은 관심을 받게 되는데요. 오디션에서 캐스팅 디렉터가 이때 내건 조건이…

두상이 예쁜 배우를 찾습니다.

사실 ‘경순공주’는 이복오빠인 ‘이방원’에 의하여 남편을 잃고 비구니가 되는 비운의 여인이었습니다. 그리고 드라마에서도 실제로 삭발을 해야 했지요.

마침 최다혜는 고등학교를 막 졸업하려고 하던 시점이었는데요. 졸업식날 가발을 착용하고 참석해야 했고 이후로도 한동안 가발을 착용해야 했습니다.

최근작인 웹드라마 ‘파랑의 온도’에서는 다시 중단발의 청순한 소녀를 연기했습니다. 한참 민감할 나이에 삭발을 할 수 있는 연기열정의 소유자. 앞으로의 최다혜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1
1
+1
1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