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이 작품에서 ‘이런 의상’은 입지 않겠다고 고집하는 이유, 감탄만 나온다

78

배우 고현정이 곧 촬영에 들어가는 새 드라마에서 맡은 캐릭터의 의상에 대해 제작진에게 구체적인 요구를 하며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배우 고현정 / 유튜브 ‘고현정’

지난 7일 고현정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브이로그에서 그는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고깃집에서 식사를 하며 드라마 의상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고현정은 드라마 팀과의 의상 회의를 마치고 돌아온 스타일리스트에게 “(드라마 감독님, 작가님과) 얘기는 해보셨냐”고 물으며 자신이 맡을 캐릭터의 의상 방향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했다.

고현정은 새 작품에서 연예기획사 대표 강수현 역을 맡게 됐다. 그는 드라마 감독에게 캐릭터의 의상에 관한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며 “(연기자가) 어떤 옷을 입었을 때 그 의상의 가격이 얼마인지 알려질 수 있다. 그런 부분에 신경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고현정은 “극의 분위기와 맞지 않게 몇백만 원짜리 옷을 입고 나오는 것은 시청자의 몰입을 방해할 수 있다. 그래서 강수현이 입는 옷의 가격이 웬만해서는 50만 원을 넘지 않도록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캐릭터의 현실감을 높이고,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더 몰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그녀의 세심한 배려로 보인다.

배우 고현정이 곧 촬영에 들어갈 새 드라마에서 맡은 캐릭터 의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 유튜브 ‘고현정’

한편 고현정의 차기작인 ENA 드라마 ‘별이 빛나는 밤’은 연예기획사 대표 강수현(고현정)과 장기 연습생 유진우(려운)의 이야기를 그린다. 강수현은 재능은 있으나 데뷔하지 못한 유진우를 다른 회사에 팔아넘기는 못된 의도를 가진 캐릭터로, 그녀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