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된 지드래곤…깜짝 소식 전해졌다

35

가수 지드래곤(권지용) 관련 깜짝 소식이 전해졌다.

지드래곤이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초빙교수가 됐다.

지드래곤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는 5일 대전 본원에서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행사를 열었다. 학교 측은 이 자리에서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에게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임명장을 수여했다.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최신 과학기술을 K-콘텐츠와 문화산업에 접목한다는 취지에서 특임교수로 초빙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카이스트에 따르면 지드래곤의 임용 기간은 6월 4일부터 오는 2026년 6월까지 2년이다.

지드래곤은 “수많은 과학 천재들이 배출되는 카이스트의 초빙교수가 돼 영광이다. 최고의 과학기술 전문가들과 저의 엔터테인먼트 전문 영역이 만나 큰 시너지, 즉 ‘빅뱅’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카이스트는 지드래곤이 앞으로 어떤 활동을 하는지도 밝혔다.

지드래곤은 카이스트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리더십 특강을 진행한다.

지드래곤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로서의 경험과 삶을 공유하고 구성원과 소통할 수 있는 문화행사도 연다. 카이스트의 다양한 기술을 예술과 문화 콘텐츠에 접목하는 공동 연구도 추진한다.

카이스트는 가칭 ‘KAIST-갤럭시코퍼레이션 엔터테크연구센터’를 기계공학과 내에 설립하고 지드래곤 본인을 시작으로 한류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트윈 기술 연구, K-컬처와 인공지능·로봇·메타버스 등 과학기술 융합 연구, 최신 기술을 활용한 차별화한 아티스트 아바타 개발 등의 연구를 진행한다.

지드래곤은 카이스트 글로벌 앰버서더로도 임명됐다. 앞으로 카이스트의 해외 홍보 활동도 하게 된다.

한편 지드래곤은 올해 하반기 복귀를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